1차 퇴직나이, 53세에 잘려 열달만에 제2일자리 찾는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차 퇴직나이’

서울 시민의 1차 퇴직 평균연령은 남성이 53세, 여성이 48세로 조사됐다.

서울시는 지난 7월27일부터 8월21일까지 준고령자(50~64세)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서울시 50플러스 세대 인생이모작 실태와 욕구조사'에서 이같이 나타났다고 16일 밝혔다.

조사결과 남성의 82.8%, 여성의 34.3%가 현재 경제활동을 하고 있었다. 또 남성의 53.1%, 여성의 31.6%는 퇴직하고서도 계속 일하고 싶다고 답했다. 실제로 퇴직 남성의 85.3%, 여성은 37.7%가 재취업을 시도해 절반 이상(55.4%)이 평균 10개월 만에 제2의 일자리를 찾았다.

한편 노후 자금은 70세 이후 평균 3억3000만원이 필요하다고 답했지만 실제로 준비된 금액은 평균 1억8800만원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 4명 중 3명은 노후자금이 충분하지 않다고 인식했다. 노후 주 소득원천으로는 국민연금과 퇴직연금을 1순위로 꼽았다.

가족관계 부문에선 10명 중 7명이 만족한다고 답했다. 하지만 퇴직 남성은 자녀, 배우자와의 관계에서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조사돼 가족관계 재설정과 적응기간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는 이번 욕구조사 결과를 50플러스센터와 50플러스캠퍼스 운영과 프로그램 구성에 반영할 계획이다.


'1차 퇴직나이'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1차 퇴직나이'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서대웅
서대웅 mdw100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13.07상승 14.2314:02 04/20
  • 코스닥 : 1030.89상승 1.4314:02 04/20
  • 원달러 : 1111.30하락 5.914:02 04/20
  • 두바이유 : 67.05상승 0.2814:02 04/20
  • 금 : 64.83하락 0.2914:02 04/20
  • [머니S포토] 한정애 "정부,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착실하게 대비…환경부 역할은 제한적"
  • [머니S포토] 국회 긴급현안보고 출석한 '정의용'
  • [머니S포토] 인사 나누는 이재명과 정성호
  • [머니S포토] 기아, 준중형 세단 '더 뉴 K3' 출시…1738만~2582만원
  • [머니S포토] 한정애 "정부,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착실하게 대비…환경부 역할은 제한적"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