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화 국회의장 직권상정 불가에 이인제 "긴급권밖에 없다", 긴급명령권이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의화 국회의장'

정의화 국회의장이 노동개혁 등 경제 관련 쟁점법안과 관련한 청와대의 직권상정 요구에 대해 직권상정 불가 방침을 고수했다.

정 의장은 16일 국회 의장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경제 상황을 (전시나 사변에 준하는 국가 비상사태로) 볼 수 있느냐에 대해서는 저는 동의할 수가 없다”며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과 기업활력제고특별법(원샷법) 등 경제활성화 법안과 노동시장 구조개편 관련 5개 법안의 직권 상정을 거부했다.

이에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는 “국회 위상을 제대로 지켜냈다”고 평했다. 반면 새누리당은 강하게 반발하며 긴급 명령권 발동 카드까지 들고 나왔다. 새누리당 이인제 최고위원은 “국회가 이거 못하면 그다음 기다리고 있는 것은 대통령의 긴급권밖에 없다”고 말했다.

긴급명령은 중대한 재정, 경제상 위기 상황에 대통령이 국회를 거치지 않고 법을 먼저 시행한 뒤 나중에 국회 승인을 받는 것으로 최근 사례는 지난 1993년 금융실명제 실시 때이다. 그러나 청와대는 긴급 명령권은 전혀 고려하고 있지 않다며 선을 그으며, 정 국회의장의 직권상정 불가방침에 대한 공식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정의화 국회의장' /자료사진=임한별 기자
'정의화 국회의장' /자료사진=임한별 기자

 

서대웅
서대웅 mdw100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0.70상승 21.8618:03 04/20
  • 코스닥 : 1031.88상승 2.4218:03 04/20
  • 원달러 : 1112.30하락 4.918:03 04/20
  • 두바이유 : 67.05상승 0.2818:03 04/20
  • 금 : 64.83하락 0.2918:03 04/20
  • [머니S포토] 세월호 특검추천위 제2차회의 개최
  • [머니S포토] 경제분야 대정부질문, 대화 나누는 홍남기-김성원
  • [머니S포토] 한정애 "정부,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착실하게 대비…환경부 역할은 제한적"
  • [머니S포토] 국회 긴급현안보고 출석한 '정의용'
  • [머니S포토] 세월호 특검추천위 제2차회의 개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