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유산 폭설, 산악회원 27명 12시간 넘게 조난…결국 저체온증으로 1명 사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덕유산 조난'

경남 거창 덕유산에서 산악회원 27명이 폭설로 조난됐다가 1명이 숨지고 3명이 다쳤다.


17일 한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16일 오후 6시경 거창군 북상면 소정리 남덕유산 해발 1300m 고지에서 등산객 27명이 조난됐다는 신고가 119에 접수됐다. 이들은 부산지역 산악회 회원들로 덕유산에 내린 폭설과 기상악화로 인해 조난된 것으로 밝혀졌다.


조난된 사람은 27명으로 "폭설로 길이 보이지 않는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구조대원 29명(소방대원 20명, 국립공원 산악대 6명, 산악전문 의용소방대원 3명)은 이날 밤 10시 40분경 조난자들을 발견, 이튿날 오전 6시 8분경 이들을 모두 송계사까지 하산시켜 구조 작업을 했다고 전해졌다.


신고를 받은 대원들은 눈이 쌓여 조난 지점까지 도착하는 데 시간이 오래 걸렸고 조난자를 데리고 내려오는 데도 상당한 시간이 소요된 것으로 나타났다.


한 구조대원은 "1m 넘게 눈이 쌓인 것 같다"고 언급했다.


결국 새벽 5시 10분쯤 호흡과 의식이 없는 상태로 구조대원에게 업혀 산에서 내려온 57살 여성 김 모 씨는 가까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17일 오전 7시20분경 저체온증으로 숨졌다.

또 다른 조난자 3명도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탈진 등 경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조난된 등산객들은 모두 부산지역 산악회 소속 회원들로 어제 오전 11시 신풍령 휴게소에서 산을 올라 지봉을 거쳐 송계사로 가던 길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KBS1>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