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군 '탄저균 거짓말', 권고안으로 재발 막을 수 있을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군 탄저균’

오산기지 탄저균 배송사건에 대한 한·미 공동조사 결과 주한미군이 지난 2009년부터 지난해까지 모두 15차례에 걸쳐 사균화된 탄저균을 반입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올해 오산으로 배송된 것까지 합치면 모두 16차례 탄저균이 반입된 것이다.

국방부는 지난 7월11일 구성된 오산기지 탄저균 배달사건을 조사하기 위한 한·미합동실무단 운영결과를 17일 발표했다.

발표에 따르면 주한미군은 2009년부터 지난해까지 모두 15차례 사균화된 탄저균 검사용 샘플을 반입해 각종 생물학전 대비 훈련과 실험에 사용했다. 올해 오산으로 배송된 것까지 합치면 모두 16차례 탄저균이 반입된 것이다. 사용된 샘플은 모두 폐기 완료된 것으로 확인했다고 국방부는 밝혔다.

다만 이는 앞서 주한미군사령부가 지난 5월 보도자료를 통해 탄저균 표본 실험 훈련은 올해 오산기지에서 처음 진행됐다고 밝힌 것과 큰 차이가 있는 결과다.

한·미 양국은 미 국방부의 탄저균 사건에 대한 대책 마련과는 별도로 유사사고의 재발을 막기 위해 주한미군이 반입하는 검사용 샘플에 대한 양국 간 통보 및 관리절차 정립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이에 따라 양국은 주한미군의 생물학 검사용 샘플 반입 절차와 관련한 합의 권고안을 마련했다.


‘미군 탄저균’ 장경수 국방부 정책기획관(왼쪽)과 주한미군사령부 헤드룬드 기획참모부장이 17일 오후 서울 용산구 주한미군기지에서 '주한미군 오산기지 탄저균 배달사고 관련 한미 합동실무단 운영 결과'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미군 탄저균’ 장경수 국방부 정책기획관(왼쪽)과 주한미군사령부 헤드룬드 기획참모부장이 17일 오후 서울 용산구 주한미군기지에서 '주한미군 오산기지 탄저균 배달사고 관련 한미 합동실무단 운영 결과'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서대웅
서대웅 mdw100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4.48상승 19.9311:39 01/21
  • 코스닥 : 979.57상승 1.9111:39 01/21
  • 원달러 : 1100.20하락 0.111:39 01/21
  • 두바이유 : 56.08상승 0.1811:39 01/21
  • 금 : 56.24상승 1.0511:39 01/21
  • [머니S포토] 2021 국가경제자문회의 제1차 회의
  • [머니S포토] BIG3 추진회의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택배노동자 과로사대책위와 포옹하는 우원식 의원
  • [머니S포토] 주호영 "방심위원장에 정연주 검토한다면 즉각 철회하라"
  • [머니S포토] 2021 국가경제자문회의 제1차 회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