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유산 등산객 조난, 폭설에 얇은 등산복·헤드랜턴 미착용까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덕유산 등산객 조난’

경남 거창군 덕유산에서 1명이 숨지고, 3명이 부상을 당한 조난 사고는 준비가 부족한 무리한 산행과 폭설이 주요 원인으로 꼽힌다.

조난 당일인 16일 밤 덕유산 상층부에 내리기 시작한 눈이 폭설로 바뀌어 1m 가량 쌓이는 등 구조에도 어려움을 겪으면서, 일부 소방대원들도 탈진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거창소방서에 따르면, 16일 오후 6시9분쯤 덕유산 지봉헬기장 인근에서 등산객 27명이 조난됐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구조대 29명은 신고가 접수된 후 덕유산 일대에서 12시간가량 구조작전을 펼쳤다.

등반객들은 16일 오전부터 신풍령-횡경재-송계사의 가파른 코스로 등산에 나섰으며, 덕유산 상층부에 눈발이 날리고 주위가 어두워지자 조난신고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구조대원들은 등반 시작지점에서 4.6km 떨어진 지봉에 신고를 받은 지 4시간 30분만인 밤 10시 40분쯤 조난자들을 발견했다. 이후 17일 오전 3시10분쯤 선착대가 첫 구조에 성공했으며, 오전 6시8분쯤 구조를 완료했다.

후발대로 참여한 한 구급대원은 “등반객들 상당수가 겨울 산행에 적합하지 않은 얇은 등산복을 입고 있었고, 야간산행에 필요한 헤드랜턴 등도 소지하지 않고 있었다”며 “겨울철 산행의 위험을 잘 모르고 등반하는 경우가 있어 등반객들의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이어 “한 분이 결국 사망하게 돼, 구조대원의 한 사람으로서 정말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애도했다.


‘덕유산 등산객 조난’ 지난 16일 오후 6시쯤 경남 거창군 북상면 소정리 남덕유산 지봉헬기장 인근에서 부산 모 산악회 소속 회원 27명이 조난 되어 12시간만인 17일 오전 6시쯤 구조됐다. /사진=뉴스1(거창소방서 제공)
‘덕유산 등산객 조난’ 지난 16일 오후 6시쯤 경남 거창군 북상면 소정리 남덕유산 지봉헬기장 인근에서 부산 모 산악회 소속 회원 27명이 조난 되어 12시간만인 17일 오전 6시쯤 구조됐다. /사진=뉴스1(거창소방서 제공)

 

서대웅
서대웅 mdw100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63하락 20.2118:03 01/22
  • 코스닥 : 979.98하락 1.4218:03 01/22
  • 원달러 : 1103.20상승 518:03 01/22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8:03 01/22
  • 금 : 55.20하락 0.2918:03 01/22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 [머니S포토] 우리동생동물병원 관계자들 만난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금융비용 절감 상생협약식'
  • [머니S포토] K뉴딜 금융권 간담회 참석한 은행연·손보 회장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