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멤버 시청률, '스피디한 전개' 자백 담긴 노트북 던질 때... 순간시청률 16.93% 기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리멤버 시청률'

SBS 수목 ‘리멤버-아들의 전쟁’(극본 윤현호, 연출 이창민, 제작 로고스필름)의 남궁민이 살인범의 자배기 담긴 노트북을 집어던지자 순간최고시청률 16.93%까지 치솟았다.

지난 12월 16일 방송된 ‘리멤버-아들의 전쟁’(이하 ‘리멤버’) 3회분은 서촌여대생 살인사건의 살해자로 지목된 진우(유승호 분)의 아버지 재혁(전광렬 분)의 공판이 진행되었고, 당시 박동호(박성웅 분)가 등장해 재혁을 변호하겠다고 나서는 장면부터 시작되었다.

이후 드라마는 진우와 동호의 끈끈한 우정, 그리고 남규만(남궁민 분)을 몰래 뒤따라가 몰래카메라로 촬영한 동호에 이어 진우와 인아(박민영 분)가 규만의 별장을 몰래 들어가는 장면 등도 스피디있게 전개되었다. 특히, 규만이 동호의 사무실에 찾아간 자리에서 자신이 정아 살인범임을 자백한 내용이 담긴 CD를 확인한 뒤 컴퓨터를 집어던질 당시에는 순간최고 16.93%까지 치솟은 것이다.

점유율부문에서도 남녀시청자 10대가 각각 무려 48%와 53%를 기록한 것을 비롯해 남성시청자 40,50대가 27%와 23%, 그리고 여성시청자의 경우 20대부터 50대까지 모두 20~30%를 훌쩍 넘은 것이다.

한편, ‘리멤버’는 절대기억력을 가진 천재 변호사가 억울하게 수감된 아버지의 무죄를 밝혀내기 위해 거대 권력과 맞서는 내용을 그리는 휴먼 멜로 드라마로, 유승호, 박민영, 박성웅, 전광렬, 남궁민, 정혜성, 이원종, 이시언, 엄효섭, 정인기, 박현숙, 맹상훈, 송영규 등 명품배우들이 총출동하며 온,오프라인상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매주 수,목요일 밤 10시 방송.

사진. SBS
 

  • 0%
  • 0%
  • 코스피 : 3084.53하락 8.1313:32 01/20
  • 코스닥 : 974.46상승 16.7113:32 01/20
  • 원달러 : 1099.40하락 3.513:32 01/20
  • 두바이유 : 55.90상승 1.1513:32 01/20
  • 금 : 55.19상승 113:32 01/20
  • [머니S포토] 국민의당 '안철수' 서울 이태원 방문 이유
  • [머니S포토] 文정부 3개부처 개각…문체부 박양우 후임 '황희' 재선 의원 내정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비은행권 대상 외화유동성 모니터링 지표 도입"
  • [머니S포토] 환경 장관 후보 청문회 참석한 '한정애'
  • [머니S포토] 국민의당 '안철수' 서울 이태원 방문 이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