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3·BMW5시리즈 등 57종 자차보험료 10% 오른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3·BMW5시리즈 등 57종 자차보험료 10% 오른다

내년부터 뉴그랜져XG, K3, 뉴체어맨, BMW5시리즈, 제규어 등 국산·외제자동차 57종의 자기차량보험료가 5~10% 오를 것으로 보인다. 그나마 아반떼(신형), K5, 벤츠C클래스 등 60종은 자차보험료가 인하될 것으로 예상된다.

17일 보험개발원이 발표한 ‘2016년 자동차보험 차량모델등급 조정결과’에 따르면 국산차 194종 모델 중 42종의 보험료가 내려가고 53종 보험료는 인상될 전망이다. 외제차 44종 중 18종의 보험료는 내리고 4종가 보험료는 오를 예정이다. 나머지 외제차 22종은 보험료가 그대로 유지된다.

‘2016년 자동차보험 차량모델등급 조정결과’는 보험개발원에서 보험산업 전체의 최근 손해실적 통계를 분석한 결과로 내년 보험료 책정의 기준이 된다. 차량모델등급은 매년 1월부터 조정·적용된다. 전체 차량모델은 총 26개 등급으로 1등급이 악화되면 차량보험료가 5% 정도 오르고 1등급이 개선되면 5% 정도 내려간다.

보험개발원의 차량모델등급 결과에 따라 K3, 말리부, 뉴SM5, 뉴그랜져XG, 오피러스, 뉴체어맨, 올란도, 싼타페, BMW 5시리즈, 제규어 등 27종은 2등급 악화돼 보험료가 10% 안팎으로 오른다. 올뉴모닝, i30, SM5, i40, YF쏘나타, SM7, 혼다어코드 등 30종은 1등급 악화돼 보험료가 5%가량 비싸진다.

반대로 1등급 개선돼 자차보험료가 5%가량 인하되는 차종은 아반떼(신형), K5, YF쏘나타, 쏘렌토, 제네시스쿠페, 에쿠스리무진(신형), 도요타 렉서스 등 49종이다. BMW X시리즈, 쏘렌토R, 올뉴카니발 등 11종도 2등급 개선돼 10% 이상 자차보험료가 저렴해질 것으로 보인다.

정태윤 보험개발원 자동차보험상품팀장은 "제작사는 수리비 절감을 위한 부품가격 인하, 설계개선 노력 등을 통해 차량모델등급 개선을 도모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박효선
박효선 rahs135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증권팀 박효선입니다. 많은 격려와 질책의 말씀 부탁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2.56하락 17.7518:03 01/27
  • 코스닥 : 985.92하락 8.0818:03 01/27
  • 원달러 : 1104.40하락 2.118:03 01/27
  • 두바이유 : 55.64하락 0.0418:03 01/27
  • 금 : 55.32하락 0.0918:03 01/27
  • [머니S포토] '외신기자 정책토론회' 질의 답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 [머니S포토] 취재진 질문 답하는 나경원
  • [머니S포토] 공약 발표하는 오세훈
  • [머니S포토] 남산생활치료센터 고충 경청하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 [머니S포토] '외신기자 정책토론회' 질의 답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