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오만서 8200억원 규모 정유 플랜트 수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허윤홍 GS건설 사업지원실장과 무삽 알 마흐루키 ORPIC 사장이 계약서에 서명하고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GS건설
허윤홍 GS건설 사업지원실장과 무삽 알 마흐루키 ORPIC 사장이 계약서에 서명하고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GS건설
GS건설이 오만에서 '리와 플라스틱 복합 산업단지(LPIC)' 프로젝트의 3번 패키지인 천연가스(NGL) 추출 플랜트를 일본 미쓰이 물산과 공동으로 수주했다.

GS건설은 오만 국영 정유·석유화학회사(ORPIC)가 발주한 6억9953만달러(약 8241억원) 규모 NGL 추출 플랜트의 설계·구매·시공(EPC)업무 계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이 사업은 총 45억 달러 규모 석유화학 복합 산업 시설로 총 4개의 패키지로 구성됐다.

이번에 GS건설이 수주한 패키지 3번 NGL 추출 설비는 오만의 소하르 산업단지에서 300Km 남쪽으로 떨어진 파후드(Fahud) 가스전에 있으며 천연가스로부터 NGL을 추출, 소하르에 있는 에틸렌 생산 설비에 원료를 공급하는 사업이다.

공사기간은 총 43개월이다. 이번 사업이 성공적으로 완료되면 연간 104만 톤의 NGL을 공급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허윤홍 GS건설 사업지원실장은 "ORPIC가 프로젝트 파이낸싱을 위한 자국의 공적 수출 신용기관의 금융 주선을 주문했다"면서 "GS건설은 한국수출입은행과 한국무역보험공사의 지원을 바탕으로 최종 계약자로 선정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성동규
성동규 dongkur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위크> 산업2팀 건설부동산 담당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63하락 20.2118:03 01/22
  • 코스닥 : 979.98하락 1.4218:03 01/22
  • 원달러 : 1103.20상승 518:03 01/22
  • 두바이유 : 56.10상승 0.0218:03 01/22
  • 금 : 55.49하락 0.7518:03 01/22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 [머니S포토] 우리동생동물병원 관계자들 만난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금융비용 절감 상생협약식'
  • [머니S포토] K뉴딜 금융권 간담회 참석한 은행연·손보 회장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