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내년 위안화 직거래시장 조성자 '12개 은행' 선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시스DB
사진=뉴시스DB
내년 원/위안 직거래시장의 시장조성자로 12개 은행이 선정됐다.

한국은행은 기획재정부와 2016년 원/위안 직거래시장의 시장조성자로 올해와 동일한 국내은행 6곳과 외은지점 6곳을 선정했다고 18일 밝혔다.

국내은행은 KB국민은행, 신한은행, 우리은행, 한국산업은행, 한국스탠다드차타드은행, KEB하나은행이며 외은지점은 교통은행, 중국건설은행, 중국공상은행, 중국은행, 홍콩상하이은행, ING은행이다.

선정기준은 ▲원/위안 직거래 실적 ▲시장조성자 호가제시 의무 이행도 ▲대고객 거래 취급 정도 등이다. 이 기준에 따라 올 하반기 시장조성자였던 기업은행과 JP모간체이스가 제외됐고, 대신 ING은행과 건설은행이 새로 포함됐다.

시장조성자는 원/위안 직거래시장에서 연속적으로 매수·매도 가격을 제시함으로써 가격형성을 주도하고 시장에 유동성을 공급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성승제
성승제 bank@mt.co.kr  | twitter facebook

금융을 사랑하고 이해하기 위해 노력하는 금융 출입 기자입니다. 독자님들의 아낌없는 조언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1.26하락 19.0513:38 01/27
  • 코스닥 : 986.87하락 7.1313:38 01/27
  • 원달러 : 1105.60하락 0.913:38 01/27
  • 두바이유 : 55.64하락 0.0413:38 01/27
  • 금 : 55.32하락 0.0913:38 01/27
  • [머니S포토] 홍남기 "인구절벽, 여성·고령자 경제활동해야"
  • [머니S포토] '방역백신·민생경제·법치질서' 등 김종인 신년 기자회견
  • [머니S포토] 최고위 입장하는 민주당 이낙연
  • [머니S포토] 위기의 정의당, 대화 나누는 김윤기-강은미
  • [머니S포토] 홍남기 "인구절벽, 여성·고령자 경제활동해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