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연탄 발언’에 외신기자 비판… “트럼프 같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무성 외신' /사진=페이스북 캡처
'김무성 외신' /사진=페이스북 캡처
'김무성 외신'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의 인종차별 발언을 두고 한 외신기자가 “정말 어이가 없다, 트럼프 같다”고 비판했다.

지난 18일 서울 관악구 삼성동에서 당 청년위원회가 주선한 ‘사랑의 연탄배달 봉사활동’에 참석한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는 함께 봉사를 하던 나이지리아 출신 유학생에게 “니는 연탄 색깔하고 얼굴 색깔이 똑같네”라고 농담을 건넸다. 가벼운 농담으로 볼 수 없는 인종차별 성격의 발언이었다.

로이터통신사의 서울 특파원인 제임스 피어슨은 김무성 대표의 발언이 담긴 기사 링크와 함께 “정말 어이가 없다”는 글을 게재했다. 몇 시간 뒤 김무성 대표가 사과의 뜻을 전했다는 기사 링크에는 “트럼프 같아”라는 날선 반응을 덧붙이기도 했다.

한편 김무성 대표는 논란이 일파만파 일자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변명의 여지가 없는 저의 불찰”이라고 사과했다.
 

최윤신
최윤신 chldbstls@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 2팀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0.40하락 10.1109:10 09/23
  • 코스닥 : 1043.56하락 2.5609:10 09/23
  • 원달러 : 1184.80상승 9.809:10 09/23
  • 두바이유 : 76.19상승 1.8309:10 09/23
  • 금 : 73.30상승 0.409:10 09/23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