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의 사자성어 '혼용무도'… 진중권 "적절하도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올해의 사자성어 '혼용무도'… 진중권 "적절하도다"
'혼용무도 진중권'

나라 상황이 마치 암흑에 뒤덮인 것처럼 온통 어지럽다는 의미의 '혼용무도(昏庸無道(혼용무도)'가 대학교수들이 꼽은 올해의 사자성어로 선정된 가운데, 20일 진중권 동양대 교수는 이에 대해 "적절하도다"라고 짧은 평을 남겼다.

진 교수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올해의 사자성어 ‘혼용무도' 어리석은 군주가 세상을 어지럽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한편 이날 교수신문은 지난 8일부터 15일까지 전국의 대학교수 886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절반이 넘는 524명(59.2%)이 올해의 사자성어로 '혼용무도'를 선택했다고 밝혔다.

혼용무도 다음으로는 많은 교수들이 선택한 올해의 사자성어는 '사시이비(似是而非)'로, 모두 127명(14.3%)이 선택했다. '갈택이어(竭澤而漁)'는 121명(13.65)의 지지를 받아 3위에 올랐다.
 

  • 0%
  • 0%
  • 코스피 : 3054.72상승 41.7712:26 03/02
  • 코스닥 : 927.71상승 13.7712:26 03/02
  • 원달러 : 1121.80하락 1.712:26 03/02
  • 두바이유 : 63.69하락 0.7312:26 03/02
  • 금 : 64.23하락 0.0612:26 03/02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4차 재난지원금 690만명 지원"
  • [머니S포토] 코로나19가 만든 온라인 개학식 풍경
  • [머니S포토] 정세균 총리 "백신 안전성 문제 없어"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4차 재난지원금 690만명 지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