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SKT, 정부와 국민 속이려는 행태 너무 답답" 맹비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임헌문 KT Mass 총괄(사장). /사진=KT제공
임헌문 KT Mass 총괄(사장). /사진=KT제공
“정부와 업계 국민을 속이려는 행태가 너무 답답하다.”

KT 경영진이 SK텔레콤의 CJ헬로비전 인수합병 시도에 강력한 반대의사를 표명했다.

임헌문 KT Mass 총괄(사장)은 지난 18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에서 열린 KT 기자단 송년회에서 “요즘 판을 바꾸겠다는 사업자(SK텔레콤 지칭) 때문에 업계가 시끄럽다”면서 “남이 애써 일궈놓은 사업을 파괴하는 것이 고객들이 원하는 방향인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임 사장은 “방송통신 융합으로 판을 바꿀 것이라고 하는데 융합을 통해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 내는 것이 아니라 한쪽의 일방적인 희생이 되지 않을까 걱정이 많다”고 덧붙였다.
임 사장은 이날 '자기기인(自欺欺人·자신도 속이고 남도 속인다)'이란 사자성어를 인용해 SK텔레콤의 인수합병에 대해 원색적인 비난을 늘어놓기도 했다.

그는 “자기기인이란 사자성어가 있다”며 “판을 흔들겠다는 사업자(SK텔레콤)는 과거 자기기인으로 판을 여러번 깼다. 이번에도 자기 밥그릇을 지키기 위해 남의 밥그릇을 깨고 말았다. 더 이상 자기기인에 우롱당해서는 안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KT와 LG유플러스 등 경쟁사는 이동통신 1위 사업자인 SK텔레콤과 케이블TV 1위 사업자인 CJ헬로비전간 결합은 독점을 고착화해 경쟁자를 도태시킬 수 있다는 이유에서 인수합병을 반대하고 있다. 

임 사장은 “방송과 통신은 각기 다른 틀 속에서 성장해왔다”며 “아직 방송통신 융합에 대한 틀이 명확하지 않다. 자칫 틀이 갖춰지지 않은 상태에서 섣부른 결정은 방송통신 산업의 경쟁력을 악화시킬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또한 “오히려 선점이 독점으로 변해 요금인상, 산업 위축 등 부작용을 불러올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채희
정채희 poof34@mt.co.kr

IT 전 분야를 담당하고 있으며 이통3사, TV홈쇼핑, 소셜커머스, 오픈마켓, 게임 등 다양한 분야에서 독자 여러분들의 따끔한 말씀, 혹은 제보 기다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9.32하락 15.0118:01 12/05
  • 코스닥 : 733.32상승 0.3718:01 12/05
  • 원달러 : 1292.60하락 7.318:01 12/05
  • 두바이유 : 80.98하락 0.3918:01 12/05
  • 금 : 1809.60하락 5.618:01 12/05
  • [머니S포토] 화물연대 파업 장기화... 휘발유이어 '경유'까지 품절
  • [머니S포토] 네이버 웹툰 '커넥트' 스릴러 드라마로 돌아오다!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화물연대 파업 장기화... 휘발유이어 '경유'까지 품절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