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신당 비판한다고 표 오지 않는다"… 조국, 새정치 혁신 주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안철수 신당’ ‘새정치민주연합’

새정치민주연합 혁신위원을 지낸 조국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가 23일 "온라인 입당 열풍에 자족하고 있을 때가 아니다. 안철수 신당을 비판한다고 표가 오지 않는다"며 새정치민주연합의 혁신을 주문했다.

조 교수는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호남 현역 의원들 외에 수도권 ‘반노(반 노무현)’ 의원들도 추가 탈당할 것"이라며 새정치연합의 혁신을 위한 과제들을 제안했다.

그는 ▲중도진보 정당 정체성 강화 ▲호남지역 정치 신인 등 발굴 ▲시스템 공천 준수 ▲전략공천시 민생·복지·경제·안보·외교 전문가 우대 ▲중진 의원들의 자발적인 백의종군 등을 주장했다.

그러면서 "선거대책위원회를 혁신적으로 구성해야 한다. 선수 높은 사람들로 채워지는 것이 아니라 새 인물들이 대거 앞장 서는 세대 교체형 선대위가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문재인은 당 대표이니만큼 선대위에 이름을 올리지 않을 수 없지만 선대위에 100% 자율권을 주고, 자신이 맡고 있는 인재영입위원장 일, 범야권연대 및 통합 활동, 시민사회와의 연결 강화 등에 집중하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이와 관련해 문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당 일각에서 요구되고 있는 조기 선대위에 대한 적극적인 수용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안철수 신당' 새정치민주연합 혁신위원인 조국 교수가 지난 6월 서울 여의도 의원회관에서 열린 최고위원회-당권재민 혁신위원 첫 상견례에 참석하고 있다. /자료사진=뉴스1
'안철수 신당' 새정치민주연합 혁신위원인 조국 교수가 지난 6월 서울 여의도 의원회관에서 열린 최고위원회-당권재민 혁신위원 첫 상견례에 참석하고 있다. /자료사진=뉴스1



 

서대웅
서대웅 mdw1009@mt.co.kr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20.77하락 17.0909:41 11/28
  • 코스닥 : 727.23하락 6.3309:41 11/28
  • 원달러 : 1334.90상승 11.209:41 11/28
  • 두바이유 : 81.08상승 3.4109:41 11/28
  • 금 : 1754.00상승 8.409:41 11/28
  • [머니S포토] 금융·경제 수장들 만난 추경호 경제부총리
  • [머니S포토] 윤아·아이유, 화이트 드레스…'어머 천사인가'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롤스로이스 팬텀 시리즈 II'
  • [머니S포토] 경제6단체 "화물연대 총파업 즉각 철회해야"
  • [머니S포토] 금융·경제 수장들 만난 추경호 경제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