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산사태 67시간만에 구조된 생존자 '양호', 실종자 '15명' 줄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중국 산사태'

중국 선전에서 발생한 산사태에서 67시간만에 구조된 첫 생존자는 다행히 상태가 양호한 것으로 알려졌다. 선전시는 4000명의 인력을 투입해 구조작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선전시는 지난 23일 오전 4시(현지시간) 산사태가 일어난지 67시간만에 19세 남성 톈즈밍 씨를 구조했다. 톈씨는 현재 근처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으며 건강 상태는 비교적 양호한 것으로 전해졌다.

톈씨는 중국 남서부 충칭에서 온 이주노동자로 산사태로 무너진 공장에서 일하고 있었다. 구조대는 같은 잔해 속에서 또 다른 한명을 발견했지만 이미 숨진 뒤였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이번 산사태 이후 확인된 사망자는 2명으로 늘었다. 선전시 당국은 구조인력을 2000명에서 4000명으로 대폭 늘리는 한편 실종자 중 연락이 닿은 이들을 제함에 따라 91명에서 76명으로 줄어들었다. 하지만 지역 주민들은 일가족이 모두 매몰돼 실종신고조차 하지 못한 경우도 있다며 당국의 발표를 불신하고 있는 분위기다.

중국 국토자원부는 이 지역에 불법 운영돼온 건설 폐기물 적치장이 산사태를 유발했을 가능성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

'중국 산사태' /사진=뉴스1(AFP뉴스)
'중국 산사태' /사진=뉴스1(AFP뉴스)


 

문혜원
문혜원 gissel@mt.co.kr

문혜원 기자입니다. 머니위크 금융부와 산업부를 거쳐 현재 온라인뉴스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이 궁금한 사안을 빠르고 정확하게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9.29하락 54.5718:03 09/28
  • 코스닥 : 673.87하락 24.2418:03 09/28
  • 원달러 : 1439.90상승 18.418:03 09/28
  • 두바이유 : 84.25하락 0.6418:03 09/28
  • 금 : 1636.20상승 2.818:03 09/28
  • [머니S포토] '전세피해 지원센터' 오늘부터 개소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볼보 전기 굴착기 'ECR25'
  • [머니S포토] 메타버스 체험하는 김주현 금융위원장
  • [머니S포토] 국힘 당헌 효력정지 가처분 심문 출석한 '이준석'
  • [머니S포토] '전세피해 지원센터' 오늘부터 개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