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업가 변신 박탐희 "지치고 힘들 때 아이들 얼굴 보면 해소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업가 변신 박탐희 "지치고 힘들 때 아이들 얼굴 보면 해소돼"
두 아이의 엄마이자 최근 자신의 이름을 내건 라이프 스타일 브랜드 ‘폴라탐’을 론칭하며 사업가로 나서고 있는 박탐희의 화보와 인터뷰가 공개됐다.

bnt와 함께한 이번 화보는 레미떼, 츄, 먼싱웨어, 딘트 등으로 구성된 네 가지의 콘셉트로 진행됐다. 첫 번째 콘셉트는 따뜻하고 부드러운 무드의 터틀넥과 부츠컷 팬츠로 박탐희의 감성적인 눈빛 연기가 돋보였다. 두 번째 콘셉트는 청순하고 퓨어한 느낌으로 두 아이의 엄마라고는 믿기지 않을 만큼 소녀스러운 모습을 연출했다.

다음 콘셉트는 날씬한 몸매를 한껏 부각시키는 슬림 레이스 원피스로 우아하고 고혹적인 여배우의 느낌을 물씬 풍겼다. 마지막으로 도시적인 모던함을 보여주며 총 네 가지의 콘셉트를 완벽하게 표현해냈다.

이어진 인터뷰에서 박탐희는 배우의 삶, 엄마의 삶에 대해 말하며 최근 사업에도 도전한 이야기를 담담히 풀어냈다.

박탐희가 최근 론칭한 브랜드는 ‘폴라탐’으로 누구에게나 필요하고 도움이 될 수 있는 다양한 제품을 선보이는 라이프 스타일 브랜드다. 그 첫 제품으로 마스크팩을 출시했는데 완벽한 제품을 위해 정말 오랜 기간 직접 발로 뛰며 만들었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좋은 제품을 위해 열심히 노력한 만큼 현재 론칭 한 달여 밖에 지나지 않았음에도 재주문이 이어지며 많은 관심과 호평을 받고 있다고도 덧붙였다.

이렇게 많은 일을 하고 있지만 지치고 힘들 때 아이들의 얼굴을 보면 모든 게 해소된다고 말하며, 박탐희는 엄마들이 흔히 겪는 육아에 대한 스트레스도 단 한 번도 받아본 적이 없다고 미소 지었다.
사업가 변신 박탐희 "지치고 힘들 때 아이들 얼굴 보면 해소돼"
그리고 여자이기에 젊은 시절 자신의 모습이 그리울 수도 있지만, 이미 지난 과거를 아쉬워하는 성격이 아니라며 지난 시절에 대한 그리움은 전혀 없다고 일축했다.

<이미지제공=레인보우 미디어>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8.68상승 20.0518:01 06/16
  • 코스닥 : 998.49상승 1.1218:01 06/16
  • 원달러 : 1117.20상승 0.218:01 06/16
  • 두바이유 : 73.99상승 1.1318:01 06/16
  • 금 : 71.79하락 0.2218:01 06/16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 [머니S포토] 여야 줄다리기 속 국회 과방위 개회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14년 만에 '사랑의열매' 명예회장 재추대
  • [머니S포토] 대체공휴일 입법 공청회, 인사 나누는 서영교·전해철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