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정배, 신당 주도권 안철수한테 뺏길라… 뜬금없는 '과거사 사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천정배' '천정배 신당'

국민회의의 천정배 의원이 지난 2003년 김대중 전 대통령이 만든 새천년민주당을 박차고 나와 열린우리당을 창당한 일에 대한 사과를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27일 전해졌다.

천 의원 측에 따르면 천 의원이 당장 28일 국민회의 운영위원회의에서 이 같은 사과를 할 계획은 없지만, 사과하는 방안을 고민하며 시기를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뉴DJ'와 '호남 정치 복원'이란 가치와 비전을 신당 창당 과정에 담아내는 한편 야권의 신당 논의 주도권을 안철수 의원에게 빼앗기고 있는 상황을 타개하기 위함으로 풀이된다.

당시 '천신정'으로 불리는 천 의원과 신기남·정동영 의원이 열린우리당 창당을 주도, 노무현 대통령의 당선으로 정권 재창출에 성공한 새천년민주당은 열린우리당과 민주당으로 분당됐다.


'천정배' '천정배 신당' 천정배 무소속 의원. /자료사진=뉴스1
'천정배' '천정배 신당' 천정배 무소속 의원. /자료사진=뉴스1

 

서대웅
서대웅 mdw100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31하락 68.6815:30 01/26
  • 코스닥 : 994.00하락 5.315:30 01/26
  • 원달러 : 1106.50상승 5.815:30 01/26
  • 두바이유 : 55.88상승 0.4715:30 01/26
  • 금 : 55.41상승 0.2115:30 01/26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 [머니S포토]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 선언한 박영선 전 장관
  • [머니S포토] 우상호·박영선 '서울시장 맞대결'
  • [머니S포토] 침통한 정의당 "국민께 좌절감 안긴 점 잘 알아" 연신 사과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