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5명 중 1명, 연말정산 "도로 내뱉는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이미지투데이
직장인 5명 중 1명은 연말정산을 도로 내뱉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인크루트의 지난해 설문 조사 결과 연말정산 환급액 내역을 확인한 직장인 528명은 연말정산 환급 및 금액이 점차 줄어들고 있다고 답했다.

조사에 따르면 절반 이상인 56.3%의 직장인이 환급을 받았다. 지난 2013년 59.7%와 비교했을 때 조금 줄어든 결과다. 이어 '받지도 내지도 내지도 않았다'는 22.2% , '추가로 더 냈다'는 직장인도 21.6%로 나타나 5명 중 1명은 세액을 추가로 납부한 것으로 알 수 있다.

환급 받은 연말정산 액수의 경우 '10만원 미만'이 35%로 가장 높은 비율을 나타냈다. 그 다음 '10만원 ~30만원 미만'(25.3%), '100만원 ~ 200만원 미만'(10.1%)으로 나타났다. 100만원 이상 환급액을 받은 직장인의 비율도 꽤 높게 나타나고 있는 것.

반면 추가로 세액을 납부한 직장인의 경우 과반수에 못 미치는 42.1%가 '10만원 미만'을 납부했다고 답했다. 그 다음 '10만원~30만원 미만'(26.3%), '50만원~70만원 미만'(11.4%) 순으로 나타났다. 드물지만 100만원 이상의 세액을 추가로 납부한 직장인도 6.1%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렇다면 연말정산 환급금액을 받은 직장인들은 이를 어디에 사용할까?

절반 이상의 직장인이 평소 생활비에 추가(50.5%)한다고 답해 불안정한 경제상황으로 인해 빠듯해진 경제사정을 짐작케 했다. 저축, 펀드 등 재테크 투자라고 답한 직장인은 13.1%, 비자금으로 조성한다는 직장인은 10.1%로 나타났다.

그 밖에 부모님, 자녀 등 용돈 및 선물 비용(6.7%), 기타(5.4%), 의류·디지털기기 등 쇼핑 비용(4.7%)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김설아
김설아 sasa70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31하락 68.6818:03 01/26
  • 코스닥 : 994.00하락 5.318:03 01/26
  • 원달러 : 1106.50상승 5.818:03 01/26
  • 두바이유 : 55.88상승 0.4718:03 01/26
  • 금 : 55.41상승 0.2118:03 01/26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 [머니S포토] 택시업계 고충 듣는 오세훈
  • [머니S포토] 공수처장 임명 후 국회 찾은 '김진욱'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