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삼구 회장, 금호산업 내일(29일) 6년 만에 되찾는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삼구 회장 /사진 =머니투데이 DB.
박삼구 회장 /사진 =머니투데이 DB.

금호아시아나그룹이 오는 29일 금호산업 인수대금을 완납하고 인수를 마무리한다.

지난 2009년 말 기업개선작업(워크아웃)에 들어간지 6년만에 회사를 다시 품에 안게됐다.

향토기업인 금호아시아나그룹이 우여곡절 끝에 금호산업 인수전을 마무리함에 따라 광주전남 지역민들은 환영과 함께 더욱 탄탄한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해 주길 기대하는 분위기다.

28일 금융업계에 따르면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은 금호산업 인수대금 7228억원을 확보한 후 29일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에 자금을 납입할 예정이다.

산업은행은 채권단의 금호산업 보유 지분(50%+1주)을 넘겨주기 위해 NH농협·우리은행 등 금호산업 채권단과 매각 대금 배분 문제에 대한 논의에 들어갔다.

박 회장은 이로써 2009년 말 금호산업이 기업개선작업(워크아웃)에 들어간 지 6년 만에 회사를 다시 품에 안게 됐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이 금호산업을 다시 품에 안음에 따라 그룹 재건에도 속도가 날 것으로 전망된다.

금호산업은 금호아시아나그룹의 핵심계열사인 아시아나항공 지분 30%를 보유한 최대 주주고 아시아나항공은 금호터미널·금호사옥·금호리조트 등 금호아시아나그룹 내 다른 계열사의 최대주주다.

따라서 금호산업을 인수해야 박 회장이 금호아시아나그룹을 다시 장악할 수 있다.

이에 따라 금호그룹의 지배구조는 '박 회장→금호기업→금호산업→아시아나항공'등으로 완성된다.

금호산업이 금호아시아나그룹 품으로 돌아오기까지의 과정은 순탄치 않았다.

금호산업 채권단이 매각가로 1조213억원을 내놨고, 박삼구 회장은 6503억을 제시했다.

연초부터 매각시장에 뛰어든 호반건설이 박 회장의 제시 금액보다 더 높은 금액을 제시하면 인수전이 사실상 끝날 예정이었지만, 시중에 나돌던 1조원 보다 턱없이 낮은 6007억원을 서내며 또다시 박삼구 회장에게 기회가 돌아왔다.

이에 채권단은 고심끝에 지난 9월 7228억원을 박삼구 회장에게 최종안으로 제시했고, 박 회장이 이를 수용하며 인수전은 마무리됐다.

금호산업을 되찾기 위한 박 회장의 뚝심과 열정은 인수전 과정에서 고스란히 드러난 셈이다.

박 회장은 “금호산업 인수를 마지막 기회라 생각하고 초심으로 돌아가 더 낮은 자세로 금호아시아나그룹이 국가 경제 발전에 작지만 큰 힘이 될 수 있게 여생을 다 바치겠다”며 “앞으로 가족간 화합을 위해 더욱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금호산업 인수에 대한 강한 의지를 표명했다.

금호아시아나그룹 품으로 돌아오길 학수고대한 광주·전남지역 사회도 채권단의 합리적 판단을 기대하는 성명도 잇따랐다.

윤장현 광주시장, 이낙연 전남도지사를 비롯한 지역 경제계는 ‘채권단이 지역 경제의 회생을 바라는 지역민들의 염원을 이해하고 현명한 결단을 내려달라’고 촉구했다.

지역 사회에서는 이번 금호산업 인수 마무리와 관련 환영의 뜻을 밝히는 한편 뼈를 깎는 각오로 재도약에 나설 것을 주문했다.

지역 경제계의 한 관계자는 “우여곡절 끝에 금호산업이 금호아시아나그룹 품으로 돌아온 것은 제 2도약을 위한 성장통으로 생각한다”면서 “이번 금호산업 인수를 발판으로 금호아시아나그룹이 사회적 책임과 기업으로서의 역할을 다하고 사회에 공헌하는 아름다운 기업이 되달라고”고 밝혔다.

한편, 박 회장은 경영권을 찾아오는 대로 '제2의 창업'을 선언하고, 계열사별 혁신방안 등을 밝힐 예정이다.
 

광주=이재호
광주=이재호 jaeho5259@mt.co.kr  | twitter facebook

광주전남지역 경제 소식을 빠르고 정확하게 독자 여러분께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5.90하락 64.0318:03 01/15
  • 코스닥 : 964.44하락 15.8518:03 01/15
  • 원달러 : 1099.40상승 1.418:03 01/15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8:03 01/15
  • 금 : 55.39하락 0.3118:03 01/15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 [머니S포토] 기아차 31년만에 '기아'로 사명 공식 변경
  • [머니S포토] 새롭게 선보인 '갤럭시 S21' 전작 대비 뭐가 달라졌을까
  • [머니S포토] 이낙연 "불평등해소TF, 이익공유제부터 논의"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