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환출자 해소' 삼성, 합병 삼성물산 주식 500만주 처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순환출자 해소' 삼성, 합병 삼성물산 주식 500만주 처분
삼성그룹이 제일모직과 옛 삼성물산 간 합병으로 순환출자 고리가 강화된 만큼 이를 해소하기 위해 삼성SDI의 '합병 삼성물산' 주식 500만주를 팔아야 할 처지에 몰렸다.

공정거래위원회는 27일 삼성SDI가 보유한 삼성물산 주식 500만 주(지분율 2.6%)를 내년 3월 1일까지 처분해야 한다고 삼성그룹에 요구했다. 공정위는 이날 '합병 관련 신규 순환출자 금지제도 법집행 가이드라인'을 통해 “합병 삼성물산 출범으로 삼성그룹의 순환출자 고리가 모두 10개에서 7개로 줄었지만 이 가운데 3개 고리는 되레 순환출자가 강화돼 이를 해소해야 한다”고 밝혔다.


순환출자는 계열사 지분이 ‘A사→B사→C사→A사’ 방식으로 꼬리에 꼬리를 물고 얽혀 있는 출자 방식. 지분이 적은 기업 총수가 순환고리의 한 회사만 지배하면 전체를 장악할 수 있는 구조다.


앞서 공정위는 ‘독점규제 및 공정거래에 관한 법률(공정거래법)’을 개정해 지난해 7월부터 대기업 집단이 새로운 순환출자 고리를 만들거나 기존 순환출자 고리를 강화하는 걸 금지하고 있다.


공정위는 이번 제일모직과 삼성물산 합병으로 인한 순환출자 고리를 처분할 수 있게 6개월의 유예 기간을 주기로 했다. 삼성그룹은 일단 공정위의 결정을 받아들이기로 했다. 삼성 관계자는 "삼성SDI가 보유한 삼성물산 주식 500만주를 처분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삼성 측은 처분기간이 얼마 남지 않은 만큼 해소기간 연기를 공정위에 요청할 방침이다.

 

김진욱
김진욱 lion@mt.co.kr  | twitter facebook

'처음처럼'을 되뇌는 경험주의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14.55상승 21.8915:32 01/20
  • 코스닥 : 977.66상승 19.9115:32 01/20
  • 원달러 : 1100.30하락 2.615:32 01/20
  • 두바이유 : 55.90상승 1.1515:32 01/20
  • 금 : 55.19상승 115:32 01/20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잃어버린 10년, 인사 나누는 주호영-유승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대화 나누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국민의당 '안철수' 서울 이태원 방문 이유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