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노트4 보조금 상한 규제 풀려… LG유플러스, 42만8000원 지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갤럭시노트4 보조금 상한 규제 풀려… LG유플러스, 42만8000원 지원

삼성전자의 '갤럭시노트4'의 보조금 상한 규제가 풀렸다.

지난 27일 통신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9월 출시된 '갤럭시노트4'와 '갤럭시노트엣지'가 출시 15개월을 지나면서 단말기유통구조개선법(단통법) 휴대전화 공시지원금 상한선 제한(최대 33만 원) 대상에서 풀렸다.

이에 LG유플러스는 10만 원대 요금제 기준으로 '갤럭시노트4'에 대한 보조금을 42만8000원으로 상향했다.

SK텔레콤, KT 등 경쟁사들의 역시 30만 원 안팎의 보조금을 40만 원 이상으로 올릴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현재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 기준 '갤럭시노트4'의 출고가는 79만9700원, KT 기준으로는 69만9600원이다.
 

  • 0%
  • 0%
  • 코스피 : 3208.99상승 68.3615:30 01/25
  • 코스닥 : 999.30상승 19.3215:30 01/25
  • 원달러 : 1100.70하락 2.515:30 01/25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5:30 01/25
  • 금 : 55.20하락 0.2915:30 01/25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 [머니S포토] 서울시장 출마 선언 하루 앞둔 박영선, 스마트 슈퍼 방문
  • [머니S포토] 배달 라이더 찾아간 '오세훈'
  • [머니S포토] 4.7 재보궐, 우상호가 꿈꾸는 서울 모습은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