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사진] 한-일 외교장관회의, 가깝고도 먼 한일 관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MW사진] 한-일 외교장관회의, 가깝고도 먼 한일 관계
일본군 위안부 해결을 위한 한·일 외교장관회의가 28일 오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가운데 윤병세 외교부 장관,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이 참석했다.

양국이 내놓을 위안부 해법은 아베 총리가 편지형식으로 책임과 사죄를 하고, 1억엔을 초과하는 피해자 지원 기금을 새로 설치하는것 등을 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일 양국은 지난해 4월부터 국장급 협의를 시작한 이후 12차례의 협의를 진행해왔지만 해법을 찾지 못했다. 일본은 우리정부가 요구한 법적 책임을 인정하지 않고 도의적 책임과 인도주의적 지원만을 고집해왔다.

한편 양국 외교장관희의가 마친 뒤 정부서울청사에서 공동기자회견을 개최 그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임한별
임한별 hanbuil@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경제전문지 머니S 사진부 임한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8.99상승 68.3618:03 01/25
  • 코스닥 : 999.30상승 19.3218:03 01/25
  • 원달러 : 1100.70하락 2.518:03 01/25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8:03 01/25
  • 금 : 55.20하락 0.2918:03 01/25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 [머니S포토] 서울시장 출마 선언 하루 앞둔 박영선, 스마트 슈퍼 방문
  • [머니S포토] 배달 라이더 찾아간 '오세훈'
  • [머니S포토] 4.7 재보궐, 우상호가 꿈꾸는 서울 모습은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