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적·불가역적' 합의 문구 고집한 아베, 문구 없으면 교섭 중단 지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불가역적'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 방안에 관한 한국과의 협의에서 '최종적이고 불가역적' 합의라는 조건을 강하게 고집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요미우리 신문은 아베 총리가 지난 24일 기시다 후미오 외무상을 총리관저로 불러 군 위안부 문제 협의를 위한 방한을 지시하면서 "합의에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이라는 문구가 들어가지 않는다면 교섭을 그만두고 돌아오라"고 주문했다고 전했다.

니혼게이자이 신문도 아베 총리가 기시다 외무상에게 "결말이 나면 역사적인 의의가 있는 회담이 된다"고 말하고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인 해결'이라는 문구를 절대적 조건으로 제시했다고 보도했다.

한편, 윤병세-기시다 라인이 가동된 것은 지난 6월 이후 6개월 만이다. 당시 윤 장관은 한·일 국교 정상화 50주년 기념 리셉션 참석을 위해 일본을 찾아 기시다 외상과 일제 강제징용시설의 세계문화유산 등재 문제를 협의한 바 있다.
윤병세 외교부장관(오른쪽)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이 지난 28일 서울 외교부청사에서 위안부 합의 내용을 발표한 후 악수하고 있다. /사진=뉴스1
윤병세 외교부장관(오른쪽)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이 지난 28일 서울 외교부청사에서 위안부 합의 내용을 발표한 후 악수하고 있다. /사진=뉴스1
 

김수정
김수정 superb@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증권팀 김수정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