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건강염려, 정기 검진 '4명중 1명' 불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직장인 건강염려'

직장인들이 가장 건강이 염려되는 순간은 '몸이 어딘가 안 좋다고 느껴질 때'인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최근 직장인 2539명을 대상으로 '건강 염려증'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가장 건강이 염려되는 순간 1위에 '몸이 어딘가 안 좋다고 느껴질 때'가 뽑혔다.

설문조사를 통해 직장인들의 건강에 대한 관심 정도를 확인해 본 결과 전체 응답자의 44.9%가 "나는 건강하다고 믿기 때문에 건강에 크게 신경 쓰지 않고 지내는 편"이라고 답했다. 이어 37.3%는 "건강에 대해 관심이 많고 이것저것 많이 챙기는 편"이라고 답했다.

건강에 대한 직장인들의 태도는 연령에 따라 달라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20대 직장인의 경우 '건강에 크게 신경 쓰지 않는다'는 응답이 50.7%로 1위를 차지했다. 반면 40대 이상 직장인은 '건강에 관심이 많아 많은 것을 챙긴다'는 응답이 48%로 1위로 나타났다. '주위에서 보면 과하다 싶게 예민하고 건강에 대한 염려가 많다'고 답해 건강염려증을 시사한 응답의 비중도 20대는 8.0%에 그친 반면 40대 이상은 2배가량 높은 15.4%로 나타나 눈길을 끌었다.

또 직장인 가운데 6개월, 1년, 2년 등 일정한 주기로 '정기 건강검진을 받고 있다'는 응답은 26.3%에 불과했다. 정기검진 비율은 남성이 33.1%로 여성(22.1%)에 비해 약 11%포인트 가량 높았다. 특히 연령에 따른 차이가 뚜렷해 40대 이상 직장인의 경우 응답자의 52.5%가 정기검진을 받는 것으로 나타난 반면 30대는 34.8%로 이보다 적었으며 20대는 40대의 4분의1 수준인 11.8%에 그쳤다. 특히 20대 직장인 중 약 절반에 해당하는 49.0%는 아예 '건강검진을 받은 적이 없다'고 답하기도 했다.

전체 응답자의 51.4%가 '크게 아프지 않는 한 병원에 잘 가지 않는다'고 답했으며, '몸이 안 좋다 싶으면 진료 목적으로 이용한다(37.8%)'는 응답이 그 뒤를 따랐다. 연령에 따른 병원 이용도 역시 대동소이한 가운데 '예방접종, 정기 건강검진 등 아픈 일이 없어도 꾸준히 병원을 이용한다'는 응답에 대해서만 40대 이상이 16.2%의 응답을 보여 20~30대 직장인보다 3배 이상 높은 비중을 보인 것이 특징이었다.

사진은 기사내용과 무관.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은 기사내용과 무관.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진현진
진현진 2jinhj@mt.co.kr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IT 담당 진현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76.69상승 23.5315:29 03/31
  • 코스닥 : 847.63하락 2.8515:29 03/31
  • 원달러 : 1301.90상승 2.915:29 03/31
  • 두바이유 : 77.78하락 0.2615:29 03/31
  • 금 : 1997.70상승 13.215:29 03/31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 [머니S포토] 박보검·리사·뷔, MZ세대 핫 아이콘 한자리에…
  • [머니S포토] 국내 최대 모터쇼 '서울모빌리티쇼'…2년만에 재
  • [머니S포토] 역대 최대... 163개 기업 참여 '2023 서울모빌리티쇼'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