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국내 차 시장 줄어드는데 수입차는 성장 전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제공=한국자동차산업연구소(KARI)
/제공=한국자동차산업연구소(KARI)

내년 국내 자동차 시장이 올해보다 줄어들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수입차 시장이 소폭 성장을 예상하는 점을 고려하면 국산차업계의 내수 어려움이 더욱 커질 전망이다.

한국자동차산업연구소는 29일 ‘2016년 자동차 시장 전망’을 통해 내년 국내 자동차 판매대수를 올해보다 3.1%감소한 176만대로 전망했다. 올해는 11월까지 164만대가 판매됐고 12월을 합산하면 182만대가 판매될 전망이다. 지난해보다 9.2% 증가한 수치다.

연구소는 이달 말 개별소비세 인하 종료 후 후유증, SUV 신차 출시감소, 볼륨차급 신차의 연말출시로 대기수요 형성 등을 시장 축소를 예상하는 원인으로 꼽았다. 다만 연구소는 내년 수입차 시장은 전년대비 7.5% 증가한 26만1000대 규모로 예상했다.
 

최윤신
최윤신 chldbstls@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 2팀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5.24하락 2.3418:01 09/24
  • 코스닥 : 1037.03상승 0.7718:01 09/24
  • 원달러 : 1176.50상승 118:01 09/24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8:01 09/24
  • 금 : 74.77상승 0.6618:01 09/24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