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층 맹장염 급증, 수술로 제거하는 것이 유일한 방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젊은층 맹장염'

젊은층 사이에서 맹장염 즉 급성 충수염 환자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지난해 조사한 자료에 따르면 20~39세의 급성 충수염 환자 수는 남성이 2만5621명, 여성은 2만4898명으로 나타났다.

충수염의 초기 증상은 사람마다 다르게 나타나는데 대부분은 명치나, 복부 중앙에서 쥐어짜는 것 같은 통증이 생기고 체한 듯 더부룩한 느낌을 받거나 메스꺼움과 구토 증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식욕 소실, 변비, 설사도 흔히 발생할 수 있어 급체나 장염 등의 소화기질환으로 오인하는 경우도 많다.

하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아랫배에 통증이 느껴지는데 특히 맹장 부위인 오른쪽 아랫배 부분이 아프기 시작한다. 이 경우 염증이 계속 진행돼 복부 전체 압박 통증을 느끼기도 하고 방치할 경우 충수가 터져 복막염으로 진행될 수 있어 진단 즉시 응급수술이 필요하다.

특히 충수염은 약물치료가 아닌 수술로 제거하는 것이 유일한 완치법이다. 자칫 수술시기를 놓치면 대장을 절제하거나 사망에도 이를 수 있어 방심해서는 안 된다. 

'젊은층 맹장염' /사진=이미지투데이
'젊은층 맹장염' /사진=이미지투데이
 

문혜원
문혜원 gissel@mt.co.kr  | twitter facebook

문혜원 기자입니다. 머니위크 금융부와 산업부를 거쳐 현재 온라인뉴스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이 궁금한 사안을 빠르고 정확하게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