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참여센터 "위안부 협상, 할머니들이 요구해온 사과 담고 있지 않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위안부 협상'

미국하원 위안부결의안 주역인 시민참여센터(대표 김동찬)가 한일 위안부 협상에 대해 비판적인 입장을 보였다.

시민참여센터는 29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한·일간 일본군위안부 협상은 생존자 할머니들이 요구해온 사과나 배상에 대한 내용을 담고 있지 않다. 생존자 할머니 그 누구도 이번 협상을 마지막 해결책이라고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시민참여센터는 "2007년 미연방 하원에서 만장일치로 통과된 하원결의안121은 ▲일본군 성노예에 대한 일본 정부의 공식 인정과 사과 ▲위안부 범죄에 대해 현세대와 미래세대에 교육할 것 등을 담고 있지만 일본정부는 불분명하고 모호한 사과를 반복하고 있으며 일본군 위안부 비극에 대한 법적인 책임과 인정을 피하기 위해 간접 보상을 위한 재단을 설립하려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일본정부는 서울의 일본 대사관 앞에 있는 소녀상을 철거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며 "일본의 사과는 일본 내각이 승인하는 총리의 사과여야 하고, 법적인 인정과 책임아래 피해자들에게 배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시민참여센터는 또 "배상도 법적인 인정과 법적인 책임을 지고 피해자들에게 직접적으로 해야 할 것"이라고 꼬집었다. 나아가 "소녀상은 평화의 상징으로서 원래 있던 자리에 존속되어야 할 것"을 강조했다.


'위안부 협상' 서울 종로구 중학동에 자리한 '평화의 소녀상' /자료사진=뉴시스
'위안부 협상' 서울 종로구 중학동에 자리한 '평화의 소녀상' /자료사진=뉴시스

 

서대웅
서대웅 mdw100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8.74상승 31.3718:03 05/06
  • 코스닥 : 969.99상승 2.7918:03 05/06
  • 원달러 : 1125.80상승 3.218:03 05/06
  • 두바이유 : 68.96상승 0.0818:03 05/06
  • 금 : 67.76상승 3.3818:03 05/06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 [머니S포토] 교육부·국교조, 박수속에 본교섭 시작
  • [머니S포토] 차로 줄인 세종로, 숲+사람 공존 보행로 재탄생
  • [머니S포토] 인사청문회 자리한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