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양 비매너 논란, 상은 김구라가 받았는데 스포트라이트는? "의욕이 앞서 그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레이양 비매너'

비매너 논란에 휩싸인 레이양이 사과했다.

레이양의 소속사 토비스미디어는 30일 복수매체를 통해 "신인인 레이양이 의욕에 앞서서 실수를 한 것 같다. 의도치 않게 논란을 일으켜 죄송하다"고 전했다.

이어 레이양 측은 "자신이 어떻게 나왔는지 몰랐나보다. 내려와서 모니터 후 사태를 파악하고 굉장히 민망해 하고 있다"고 "이후 김구라 본인에게 연락해서 직접 사과를 했고, '괜찮다'고 했다고 한다"고 전했다.

앞서 레이양은 29일 서울 상암동 MBC 신사옥에서 열린 '2015 MBC 연예대상'에서 대상을 수상한 김구라를 축하하기 위해 현수막을 들고 무대에 올랐다.

하지만 레이양은 수상소감을 말하는 김구라의 뒤에서 현수막을 폈다가 다시 감는 행동을 보였으며 머리를 연신 매만지거나 미소를 지었다. 화면에는 대상의 영예를 안은 김구라 뒤로 이같은 행동을 한 레이양의 모습이 그대로 나갔다.

사진. MBC
 

  • 0%
  • 0%
  • 코스피 : 3043.87상승 30.9215:30 03/02
  • 코스닥 : 923.17상승 9.2315:30 03/02
  • 원달러 : 1124.00상승 0.515:30 03/02
  • 두바이유 : 63.69하락 0.7315:30 03/02
  • 금 : 64.23하락 0.0615:30 03/02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4차 재난지원금 690만명 지원"
  • [머니S포토] 코로나19가 만든 온라인 개학식 풍경
  • [머니S포토] 정세균 총리 "백신 안전성 문제 없어"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