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 고강도 구조조정, 신규인력 축소·희망퇴직도 단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아시아나 구조조정'

아시아나항공이 연간 1600억원의 손익 개선 효과를 기대하는 고강도 구조조정에 들어간다.

아시아나항공은 30일 전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노선구조조정, 조직슬림화, 항공기 업그레이드 등 경영정상화 방안을 발표했다.

노선 구조조정을 위해 에어서울에 일본 지선과 동남아 심야노선 등 11개 노선을 순차적으로 이관한다. 이와 별도로 2016년2월 블라디보스톡, 3월 양곤, 발리 운항을 중단할 계획이다.

조직슬림화를 위해 국내23개 지점을 14개 대표 지점으로, 해외 128개 지점을 92개 대표 지점으로 통합한다. 통합적이고 집중적인 관리가 필요한 부분을 제외한 업무들은 전문업체에 위탁한다.

조직슬림화로 발생한 유휴인력은 재배치를 통해 직원들의 고용안정을 유지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향후 인위적인 구조조정 대신 직무변경을 통해 타 업무로 재배치하고 신규 채용을 축소하며, 희망휴직 및 희망퇴직 제도를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임원 차량 지원 중단 및 임원 연봉 반납, 공항자동화 등 서비스 프로세스 개선과 제휴수입 확대, 부대수입 창출 등 비용절감과 수입증대를 위한 다양한 노력을 기울인다.

이번 경영정상화 방안에는 항공기 업그레이드 및 기재경쟁력 강화도 함께 포함돼 있다.

장기적인 기재경쟁력 강화 및 고객 편의 제고를 위해 ▲장거리 노선의 비즈니스 클래스는 180도 펼 수 있는 침대형 좌석으로 모두 업그레이드하고 ▲퍼스트클래스는 A380을 투입하는 로스앤젤레스, 뉴욕, 프랑크푸르트 노선에 운영하여, 프리미엄 서비스 경쟁력을 공고히 할 예정이다.

2017년 도입 예정인 A350부터 프리미엄 이코노미석을 운영해 새로운 수요를 창출할 예정이다. 경영정상화를 통한 연간 손익 개선 효과는 1600억원에 이를 것으로 추산된다.

김수천 아시아나항공 사장은 "단기적인 처방이 아닌 생존을 위한 강도 높은 체질개선이 절실히 필요한 상황"이라며 "창업초심으로 돌아가 혼신의 노력을 다한다면, 경영정상화 방안이 완료되는 2017년 이후에는 반드시 경쟁력을 회복하고 체질을 개선하여 지속적으로 성장하는 회사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아시아나 항공기 A380-2. 사진=뉴스1(아시아나항공 제공)
아시아나 항공기 A380-2. 사진=뉴스1(아시아나항공 제공)
 

김수정
김수정 superb@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증권팀 김수정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4.54하락 28.9514:12 03/05
  • 코스닥 : 918.35하락 7.8514:12 03/05
  • 원달러 : 1127.30상승 2.214:12 03/05
  • 두바이유 : 66.74상승 2.6714:12 03/05
  • 금 : 63.11상승 1.6714:12 03/05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이낙연 "윤석열 사퇴, 상식적이지 않은 뜬금없는 처신"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의총 참석한 오세훈-박형준 시장 후보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