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TE 평균속도, 업로드는 'LGU+' 3G는 'SKT' 와이파이는 'KT'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LTE 평균속도'

우리나라 롱텀에볼루션(LTE) 평균속도가 주요 선진국보다 3.4배가량 빠른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미래창조과학부가 발표한 2015년 통신서비스 품질평가 결과에 따르면 국내 전체 LTE 서비스의 평균 다운로드 속도는 117.51메가비피에스(Mbps)로 조사됐다. 북미 40.04Mbps, 아시아 33.77Mbps, 유럽 30.41Mbps 등 해외 주요 선진국의 품질보다 평균 약 3.4배 빠르다. 유럽과는 4배 가까이 차이난다.

품질평가 결과는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통신서비스 제공사업자별로 절대치 공개가 원칙이지만 이번 LTE 다운로드 속도는 전송속도의 차이가 통계적으로 변별력이 없어 평균속도로만 공개됐다. 업로드 속도에서는 차이를 보였는데, LG유플러스가 31.74Mbps로 가장 높았다. SK텔레콤은 26.84Mbps, KT는 18.39Mps를 기록했다.

LTE로 특정 웹사이트 첫화면으로 접속하는 데 걸리는 시간을 말하는 '웹서핑시간'은 평균 1.35초로 측정됐다. 네이버가 0.80초, 다음이 0.70초, 구글이 1.27초이며, 페이스북과 유튜브는 각각 1.26초, 0.89초로 조사됐다.

3세대(3G)와 와이브로(WiBro), 와이파이(WiFi) 다운로드 속도는 각각 4.75Mbps, 5.92Mbps, 91.81Mbps로 측정됐다. 이는 전년도보다 3.4배 빨라진 수준이다. 3G 다운로드와 업로드 속도는 SK텔레콤이 5.18Mbps와 2.19Mbps로 KT(4.32Mbps·1.61Mbps)보다 빨랐지만, 와이파이는 KT가 우수했다. KT 와이파이 다운로드·업로드 속도는 112.31Mbps·118.1Mbps로 SK텔레콤(104.49Mbps·87.08Mbps), LG유플러스(59.16Mbps·50.69Mbps)보다 크게 앞섰다.

유선인터넷의 경우 기가급 인터넷 평균 다운로드 속도가 923.04Mbps로 측정됐으며, 초고속인터넷의 평균 다운로드 속도는 99.3Mbps로 조사됐다. 이동통신 음성통화 조사에서는 VoLTE, 3세대(3G), 2G의 통화 성공률은 양호하게 측정됐으나 취약지역 2G 성공률이 낮아 품질개선이 요구된다.

통신사업자들의 정보보호 투자 수준을 살펴보면 2014년도 정보보호 투자액은 1912억원이며 IT 투자액 대비 정보보호 투자비율은 평균 6.1%, IT 인력 대비 정보보호 인력 비율은 평균 7.4%로 나타났다. 조규조 미래부 통신정책국장은 "우리나라 통신품질은 해외 주요 선진국 대비 매우 우수한 편이나 품질 취약지역에 대해서는 지속적으로 통신사에게 개선을 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미래부는 지역별 평가 결과를 2016년 1월 스마트초이스와 공공데이터포털 등에 게시할 예정이다. 향후 통신서비스 커버리지를 공개하는 등 속도보다는 이용자에게 유용한 정보를 제공할 수 있는 다양한 평가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미래창조과학부의 2015 통신서비스 품질평가 결과. /자료사진=뉴스1
미래창조과학부의 2015 통신서비스 품질평가 결과. /자료사진=뉴스1
 

진현진
진현진 2jinhj@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IT 담당 진현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94.98하락 75.1123:59 02/24
  • 코스닥 : 906.31하락 30.2923:59 02/24
  • 원달러 : 1112.20상승 1.623:59 02/24
  • 두바이유 : 64.48상승 0.1223:59 02/24
  • 금 : 63.54상승 2.2623:59 02/24
  • [머니S포토] 민주당 이낙연, 제약업계 국산 백신·치료제 전망 논의
  • [머니S포토] 학교운동부 폭력 근절 및 스포츠 인권보호 개선방안 발표
  • [머니S포토] 국회 운영위, 인사 나누는 유영민 청와대 비서실장
  • [머니S포토] '더현대 서울' 자연담은 백화점
  • [머니S포토] 민주당 이낙연, 제약업계 국산 백신·치료제 전망 논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