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환자 감정, 머릿속 지워져도 마음은 기억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치매환자 감정'./사진=영화 <내 머리 속의 지우개> 캡처
'치매환자 감정'./사진=영화 <내 머리 속의 지우개> 캡처

‘치매환자 감정’

치매 환자도 감정적인 기억만큼은 간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3일 알츠하이머병 학회(AS)가 발표한 '치매 판정 이후 환자와 지인 간 교류'에 관한 조사에 따르면 설문에 참여한 치매 환자 300명 중 64%가 진단 후 친구나 가족에게서 고립감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치매 환자 중 51%는 자신이 사교 활동에 참여하도록 도와주는 사람이 있을 때 훨씬 덜 외롭다고 답했다.

경험한 일을 잊어버리더라도 경험에 따른 행복한 감정 혹은 불행한 감정을 무의식 중에 기억하는 셈이다.

이에 따라 학회는 치매 환자들의 경우 가족과의 만남은 물론 친구들을 정기적으로 만나 그들과의 행복한 감정을 자주 느끼는 게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한편 영국 일간지 <인디펜던트>도 치매 환자가 발생한 일을 잊어버리더라도 그때 느낀 감정은 한동안 유지될 수 있다고 밝혔다.
 

박효선
박효선 rahs135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증권팀 박효선입니다. 많은 격려와 질책의 말씀 부탁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4.36상승 0.44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