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신흥국펀드 유출액, 2014년 대비 3배 이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료사진=머니투데이 DB
/자료사진=머니투데이 DB
지난해 신흥국 펀드에서 전년에 비해 3배가 넘는 자금이 빠져나간 것으로 나타났다.

4일 국제금융센터에 따르면 지난해 12월23일 기준으로 1년 사이 신흥국 주식형펀드와 채권형펀드에서 각각 723억달러, 268억달러가 순유출돼 총 992억달러가 빠져나갔다.

지난 2013년 309억달러, 2014년 252억달러와 비교하면 유출액이 크게 증가한 것이다. 금융위기 이후 최대 규모로 전년과 비교하면 유출액이 3배로 늘어난 셈이다.

신흥국펀드에서는 금융위기 이후 지난 2013년부터 3년째 자금 유출이 지속됐다. 반면 선진국펀드에서는 지난해에 주식형과 채권형에서 각각 957억달러, 833억달러가 순유입돼 총 1790억달러가 들어왔다. 선진국펀드로는 지난 2011년 유입액이 654억달러로 줄면서 1000억달러를 밑돈 것을 빼면 금융위기 이후 1000억달러 이상이 순유입됐다.

지난해 하반기부터는 미국 금리 인상이 연내 시행될 것이라는 전망에 신흥국에서의 자본 유출세가 가속화됐다. 월별 기준으로 미국의 금리 인상 가능성이 컸던 9월을 앞두고 8월에 자금 유출이 가장 많았다. 8월에만 주식형과 채권형펀드에서 총 342억달러가 빠져나가면서 1~7월 평균 유출액인 43억달러를 크게 웃돌았다.

9월 신흥국에서 유출된 자금은 126억달러로 유출세가 다소 주춤했다. 하지만 연말 미국의 금리 인상 전망이 확대되면서 11월과 12월에 각각 182억, 86억달러(3주간)가 빠져나가 유출액이 다시 증가했다.
 

박성필
박성필 feelps@mt.co.kr

산업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3.88상승 23.0918:01 06/22
  • 코스닥 : 1011.56상승 0.5718:01 06/22
  • 원달러 : 1131.90하락 2.818:01 06/22
  • 두바이유 : 74.90상승 1.3918:01 06/22
  • 금 : 71.79상승 0.8118:01 06/22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주재하는 서영교 위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전 국무총리 초청 왁자지껄 토론회
  • [머니S포토] 국내외 아우르는  이재명 지지 '공명포럼' 발족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