빗자루 교사 폭행 가담 학생들, 퇴학 처분은 아직도 '논의 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빗자루 교사 폭행'

빗자루로 교사를 폭행하고 욕설을 한 고등학생들에 대한 조치가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 이천의 해당학교 선도위원회는 지난해 말 교사 폭행에 가담해 교권을 실추시킨 해당 학생들을 퇴학시키자는 의견을 내놓았다. 일부 교사들은 학생들의 행동이 도를 넘어섰다며 이들이 다시 학교로 돌아오면 앞으로 정상적인 수업을 진행하는데 무리가 있어 시급히 퇴학 결정을 내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학교장은 퇴학결정을 머뭇거리며 "좀 더 논의를 해보자"며 퇴학을 유보하자는 입장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천경찰서는 지난달 30일 수업시간에 한 기간제 교사를 빗자루로 수차례 때리고 손으로 교사 머리를 밀치는 등 폭행한 혐의(폭력행위등처벌에관한 법률위반)로 A(16)군 등 4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교사에 소리를 지르고 욕설까지 한 이들은 같은 반 B(16) 군이 휴대전화 카메라로 촬영해 SNS 메신저로 유포하면서 일파만파 퍼졌고, B군도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입건됐다.

한편 가해학생 중 A군의 실명으로 트위터에는 "저런 쓰잘데기도 없는 기간제 빡빡이 선생님을 때린 게 잘못이냐?며 "맞을 짓하게 생기셨으니까 때린거다"라고 적어 논란을 부추겼다.

'교사 폭행사건' /사진=YTN 뉴스 캡처
'교사 폭행사건' /사진=YTN 뉴스 캡처
 

문혜원
문혜원 gissel@mt.co.kr  | twitter facebook

문혜원 기자입니다. 머니위크 금융부와 산업부를 거쳐 현재 온라인뉴스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이 궁금한 사안을 빠르고 정확하게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23:59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23:59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23:59 06/18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23:59 06/18
  • 금 : 70.98하락 1.3723:59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