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핵실험] "국정원 패배 자인" 대북 정보능력 비판 잇따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북한 핵실험’

국가정보원이 북한의 제4차 핵실험 정보를 사전에 파악하지 못한 점에 대한 비판이 일고 있다.

이종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7일 당 정책조정회의에서 "앞서 1·2·3차 핵실험은 북한이 공개했기 때문에 징후를 파악한 것"이라며 "(하지만) 이번 실험에 대해 국정원은 무감각했다"며 국정원의 대북 정보 수집능력을 꼬집었다. 그는 이어 "국정원장도 국정원 패배를 자인했다"고 덧붙였다.

이목희 정책위의장도 "정부는 앞으로 정보력을 강화해야 한다"며 이번 북한 핵 실험에서 어떠한 정황도 포착하지 못한 국정원을 지적했다.

국회정보위원회 소속인 더민주 박지원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수소폭탄이라면, 우리 정부의 깜깜이 정보에 국민은 불안하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북한의 만행을 규탄하지만 그 북한에 그 남한"이라며 맹비난했다.

그는 또 "정보위원을 6년 하고 질문한다"며 "미사일, 핵실험, 핵잠수함, 수소폭탄 등 모든 실험 후 정부는 과소평가했지만 분명한 것은 기술이 발전하고 있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북한 핵실험' 사진은 국가정보원 전경. /자료사진=뉴스1
'북한 핵실험' 사진은 국가정보원 전경. /자료사진=뉴스1
 

서대웅
서대웅 mdw100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