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조지왕자, '2013년생 영국왕자님'... 룰루랄라 유치원 가는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조지왕자'

2013년 터난 영국 조지 왕자가 유치원 첫날을 순탄하게 마무리했다.


영국 언론들은 지난 1월 6일(현지시간) 켄싱턴궁 발표를 인용해 윌리엄 왕세손 부부가 두살배기 조지 왕자를 노퍽 주(州)의 웨스트에이커 몬테소리 유치원에 데려다 줬다고 보도했다.

 

파란 누비 코트에 하늘색 배낭을 멘 조지 왕자는 아장아장 걸어 다니며 유치원 곳곳을 둘러봤고, 부분 수업에 참여했다.

 

왕세손 부부는 아들의 등원 첫날을 기념하기 위해 직접 사진 2장을 촬영해 SNS에 올렸다.

 

왕실 관계자는 조지 왕자가 유치원에서의 첫날을 아주 잘 보냈다고 밝혔다. 이 유치원은 윌리엄 왕세손 부부가 사는 맨션 안메르 홀(Anmer Hall)과 가까운 거리에 있으며 시간당 5.5파운드(약 9700원), 하루 33파운드(약 5만8000원)의 수업료를 받고 있다.

 

연간 1만8000파운드(약 3200만원)를 넘는 켄싱턴 인근 유치원보다 원비가 낮은 일반 유치원으로, 영국 언론은 왕세손 부부가 자녀를 가능한 한 일반적인 양육 환경에서 키우겠다는 생각이라고 전했다. 원생 27명 가운데 23명이 원비 지원을 받고 있으며 특수교육이 필요한 원생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 게티이미지

 

  • 0%
  • 0%
  • 코스피 : 3169.08상승 33.4918:03 04/13
  • 코스닥 : 1010.37상승 9.7218:03 04/13
  • 원달러 : 1125.90상승 118:03 04/13
  • 두바이유 : 63.28상승 0.3318:03 04/13
  • 금 : 61.10상승 0.1618:03 04/13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 [머니S포토] 민주당 차기 원내대표에 윤호중·박완주 격돌
  • [머니S포토] 원희룡 제주지사, 日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규탄 기자회견
  • [머니S포토] 정무위 소위, 귀엣말 나누는 성일종과 김병욱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