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한국 상륙, 홈페이지도 손님 맞을 준비 끝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넷플릭스 한국' '넷플릭스'

세계 최대 온라인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업체인 넷플릭스(Netflix)가 드디어 한국에 상륙했다.

6일(현지시간) 넷플릭스는 미국 라스베이가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가전 전시회인 CES2016에서 한국과 스페인, 이탈리아 등 130개 국가에 신규로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넷플리스 서비스 국가는 기존 60개국에서 190개국 이상으로 늘어난다.

이로써 넷플릭스가 진출하지 않은 곳은 중국, 북한, 리비아, 크리미아자치공화국 등 4개국이다. 이중 북한, 리비아, 크리미아자치공화국은 미국 정부의 제한 조치 때문에 진출하지 못한다.

진출 가능지역이며, 세계 IT업체들이 속속 진출하고 있는 중국 시장에 대해 리드 헤이스팅스 최고경영자(CEO)는 "중국 정부, 잠재적인 파트너 등과 사업을 위한 관계를 형성하는 단계에 있다"고 말했다.


현재 넷플릭스는 이 문제를 풀기 위해 한국 방송통신위원회와 비슷한 역할을 하는 중국 광전총국(SARFT)과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넷플릭스는 지난해 국내 진출 소식이 전해지며 한국어 홈페이지를 개설, 국내 소비자들의 가입을 받았으며 현재 홈페이지에서 한달간 무료 체험 서비스를 시작했다.

한달 무료서비스를 시작한 넷플릭스. /자료사진=넷플릭스 홈페이지
한달 무료서비스를 시작한 넷플릭스. /자료사진=넷플릭스 홈페이지

 

진현진
진현진 2jinhj@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IT 담당 진현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7.03하락 82.6610:28 02/26
  • 코스닥 : 914.21하락 2210:28 02/26
  • 원달러 : 1120.10상승 12.310:28 02/26
  • 두바이유 : 66.11하락 0.0710:28 02/26
  • 금 : 65.39상승 2.510:28 02/26
  • [머니S포토] '일상 회복을 위해 백신접종'
  • [머니S포토] AZ 백신접종 당일, 정부 거리두기 방침은
  • [머니S포토] 한국 상륙 추추 트레인 '추신수'
  • [머니S포토] 한국판 실리콘밸리 '인천 스타트업 파크' 공식 개관
  • [머니S포토] '일상 회복을 위해 백신접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