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은희 의원 "한일 위안부 합의 진일보"… 남편은 '연봉 뻥튀기' 의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강은희 의원 남편'

강은희 여성가족부장관 후보자가 7일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해 "현실적 제약이 많은 상황에서 정부가 최선을 다한 결과"라며 "일본이 국가 예산으로 기금을 출연한다는 점에서 진일보했다고 본다"고 밝혔다.

강은희 후보자는 이날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한일 위안부 합의가 진일보했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이렇게 답했다.

강 후보자는 "위안부 할머니들의 상처가 깊고 오래돼서 현실적으로 어떤 결론이 나도 상처가 치유되기에는 오랜 시간을 끌어왔다고 생각한다"며 "(그런 측면에서) 이번 합의는 현실적 제약이 많은 상황에서 정부가 최선을 다한 결과"라고 한일 위안부 합의를 평가했다.

이에 남 의원은 "90년대에 일본 정부가 위안부의 강제성을 인정하고 사죄와 반성의 뜻을 표명했는데 그때보다 진일보했다고 볼 수가 있느냐"고 물었다.

강 후보자는 "일본측에서 사과와 반성을 했고 군이 관여했다는 점을 표명했다"며 "국가 예산으로 기금을 출연하겠다는 면에서 진일보했다고 본다"고 답했다.

이어 거듭된 야당의원들의 질문에 "할머니들이 어떤 형태로든 마음의 위로를 받고 명예와 존엄을 지키는 것이 중요하지만 다른 한편으로 피해자들이 연로해 시간적 제약이 있고, (협상에) 상대가 있다는 점을 감안하면 지금 할 수 있는 최대한을 한다는 것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강 후보자가 '국회의원 겸직 금지' 규정에 따라 자신이 설립한 회사의 사장자리를 떠나면서 사장직을 물려받은 남편의 연봉이 급격하게 늘어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되고 있다.

최근 한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강은희 장관 후보자는 지난 2012년 새누리당 비례대표 의원이 되면서 사장직에서 물러났다. 국회의원에 대한 겸직을 금지한 국회법에 따른 것이다.
하지만 기술이사였던 남편이 사장직을 물려주며 사장 연봉을 3억2000만원대로 크게 올렸다.

이는 강 후보자와 남편이 각각 사장과 이사로 있을 때 받았던 총 급여의 합계보다도 많은 금액이다. 기술이사의 연봉은 9000만원이 조금 못된다.

강은희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가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여성가족위원회 전체회의 국무위원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선서문을 들고 이동하고 있다. /자료사진=뉴시스
강은희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가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여성가족위원회 전체회의 국무위원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선서문을 들고 이동하고 있다. /자료사진=뉴시스
 

서대웅
서대웅 mdw100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8.84상승 0.2215:32 04/19
  • 코스닥 : 1029.46상승 7.8415:32 04/19
  • 원달러 : 1117.20상승 0.915:32 04/19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5:32 04/19
  • 금 : 65.12상승 0.9515:32 04/19
  • [머니S포토]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 출석한 국무위원들
  • [머니S포토] 박병석 의장 예방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단
  • [머니S포토] 4.19 민주묘지 찾은 시민들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민에게 도움 주는 정책 새로운 입장 밝힐것"
  • [머니S포토]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 출석한 국무위원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