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타민D 결핍주의, 남성보다 여성이 심각… '야외활동' 도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비타민D 결핍주의'

비타민D 결핍 환자가 4년 동안 2만8000여명 늘었고 연평균 증가율이 77.9%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7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비타민D 결핍 환자가 2010년 3118명에서 2014년 3만1255명으로 4년 사이에 2만8107명 증가했다.

연령별 환자 수는 50대가 가장 많았으며 남성보다 여성이 많았다. 지난해 기준으로 환자 수는 50대 24.1%, 40대 18.5%, 60대 13.8%를 기록했다.

몸속 비타민D 성분은 칼슘과 인의 대사를 좌우하는 필수 영양소다. 부족하면 칼슘과 인이 뼈에 축적되지 못해 뼈의 밀도가 줄어든다.

이로 인해 뼈가 휘는 구루병이나 연해지는 골연화증이 나타날 수 있다. 구루병, 골다공증 등은 사전에 뚜렷한 증상이 거의 나타나지 않아 주로 건강검진을 통해 발견된다.

적절한 예방법은 야외활동으로 햇빛을 받아 비타민D 생성을 돕고 계란 노른자, 버터, 우유 등 비타민D가 많이 함유된 음식을 먹는 것이다.

비타민D 생성을 돕는 계란과 우유. /사진=이미지투데이
비타민D 생성을 돕는 계란과 우유. /사진=이미지투데이

 

진현진
진현진 2jinhj@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IT 담당 진현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43.87상승 30.9218:03 03/02
  • 코스닥 : 923.17상승 9.2318:03 03/02
  • 원달러 : 1124.00상승 0.518:03 03/02
  • 두바이유 : 63.69하락 0.7318:03 03/02
  • 금 : 64.23하락 0.0618:03 03/02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4차 재난지원금 690만명 지원"
  • [머니S포토] 코로나19가 만든 온라인 개학식 풍경
  • [머니S포토] 정세균 총리 "백신 안전성 문제 없어"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