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정연, 집 둘러보니 이혼 전 쓰던…"보통 다 버리지 않나?" 깜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오정연 집'

'헌집새집' 오정연이 이혼 전에 사용하던 가구를 아직까지 사용한다고 말했다.


오정연은 7일 밤 방송된 JTBC '헌집 줄게 새집 다오'(이하 '헌집새집')에 의뢰인으로 출연해 디자이너들에게 자신의 방을 바꿔달라고 요청했다.

이를 위해 오정연의 현재 방이 공개됐고, 눈길을 끈 것은 아기자기한 소품이 가득한 방에 어울리지 않는 큰 책상이었다.


MC 김구라는 "이 책상은 남성용 느낌이다. 어울리지 않게 크다"고 지적했고, 오정연은 "예전 집부터 쓰던 책상이다. 내가 솔로가 아닐 때 쓰던 거다"고 답해 출연진을 수긍하게 만들었다. 이에 김구라는 "보통 그런 경우에는 쓰던 물건들을 버리지 않냐?"고 물었지만, 오정연은 "멀쩡하지 않냐?"고 반문했다.

대화를 지켜보던 MC 전현무는 "오정연이 굉장히 알뜰하다. 같이 아나운서를 하던 시절에도 매일 가계부를 쓰던 친구다"고 오정연의 반전매력을 증언했다.

사진. JTBC

 

  • 0%
  • 0%
  • 코스피 : 2996.11하락 30.1518:03 03/08
  • 코스닥 : 904.77하락 18.7118:03 03/08
  • 원달러 : 1133.20상승 7.118:03 03/08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8
  • 금 : 66.37상승 3.2618:03 03/08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 [머니S포토] 2021 추경안 국회, 상임위 인사 나누는 성윤모·권칠승 장관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서울·부산시장 후보 및 시·도당위원장 연석회의
  • [머니S포토] 민주당·한국노총 고위급 정책협의, "노동 존중 실현 위해 매진"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