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객정보' 판 홈플러스·도성환 전 사장, 1심서 무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홈플러스 매장 이미지
홈플러스 매장 이미지
경품행사에 응모한 고객의 개인정보를 보험회사에 팔아 넘긴 혐의로 기소된 도성환(61) 전 홈플러스 사장이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16단독 부상준 부장판사는 8일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등 혐의로 기소된 도성환 전 사장과 홈플러스 법인에 모두 무죄를 선고했다. 또 홈플러스 김모(62) 전 부사장과 현모(49) 신유통서비스본부장, 전·현직 보험서비스 팀장 3명과 보험사 직원 2명에게도 무죄를 선고했다.


도 전 사장 등은 지난 2011년 12월부터 2014년 6월까지 11회에 걸쳐 경품이벤트 행사를 열어 고객의 이름과 연락처 등 약 700만건을 불법 수집하고 1건당 1980원씩 보험사 7곳에 팔아 148억원의 부당이득을 챙긴 혐의로 지난해 1월 불구속 기소됐다.


또 2011년 12월~2014년 8월 사이 고객의 동의 없이 멤버십 회원정보 1694만건을 L생명보험사(약 765만건)와 S생명보험사(약 253만건)에 넘긴 뒤 사후에 동의를 받은 경우 1건당 2800원의 판매금을 받아 총 83억5000만원 상당의 부당이득을 챙긴 혐의도 받았다.


 

김진욱
김진욱 lion@mt.co.kr  | twitter facebook

'처음처럼'을 되뇌는 경험주의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