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합의 칭찬한 반기문, 위안부 합의 규탄 서한에 반응 보일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반기문'

한·일 정부의 일본군 위안부 합의를 규탄해 온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가 반기문 유엔사무총장에게 서한을 보내 지원과 관심을 호소했다.

정대협은 지난 6일 반 총장에게 보내는 서한에서 "이번 합의는 인권침해의 문제를 해결하는 데 있어 유엔과 국제사회가 정한 '피해자 중심'의 접근이라는 원칙을 무시한 것"이라고 7일 밝혔다.

이들은 "이번 합의에서 일본 정부는 국가적 범죄임을 인정하지 않았기 때문에 법적 책임을 지겠다는 약속도 하지 않았다"며 "올바른 문제 해결의 시작은 명확한 인정과 사죄를 공식적으로 하는 것"이라고 적었다.

이어 "일본 정부는 철저한 진상 규명 등 후속조치사업을 적극적으로 이행해야 함에도 그 의무를 한국 정부에 떠넘기고 있다"며 "피해자와 시민들의 숭고한 정신을 담아 세운 평화비 철거까지 요구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앞서 지난 1일 반 총장이 한·일간 위안부 문제 합의와 관련해 "(박근혜 대통령이)비전을 갖고 올바른 용단을 내린데 대해 역사가 높게 평가할 것"이라고 말해 논란이 일었다. 반 총장은 이날 박근혜 대통령에게 새해 인사 전화를 걸어 "24년간 어려운 현안으로 돼 있었던 위안부 문제에 대해 합의에 이른 것을 축하한다"며 "이번 협상이 타결된 것을 매우 다행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반 총장은 6일(현지시간) 북한의 제4차 핵실험이 "지역 안보를 매우 불안정하게 할 것"이라며 "깊이 우려된다"고 규탄했다. 이어 "더 이상의 어떤 핵활동도 중단하고 입증 가능한 비핵화를 위해 책임을 다할 것을 북한에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반기문'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6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북한 핵실험에 대한 대응을 논의하기 위한 유엔 안보리에 참석하기 전에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반기문'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6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북한 핵실험에 대한 대응을 논의하기 위한 유엔 안보리에 참석하기 전에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서대웅
서대웅 mdw100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9.08상승 33.4918:03 04/13
  • 코스닥 : 1010.37상승 9.7218:03 04/13
  • 원달러 : 1125.90상승 118:03 04/13
  • 두바이유 : 63.28상승 0.3318:03 04/13
  • 금 : 61.10상승 0.1618:03 04/13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 [머니S포토] 민주당 차기 원내대표에 윤호중·박완주 격돌
  • [머니S포토] 원희룡 제주지사, 日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규탄 기자회견
  • [머니S포토] 정무위 소위, 귀엣말 나누는 성일종과 김병욱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