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새내기들, 연탄 나르며 온정 나눠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효성 신입사원들이 연탄 나르기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사진=효성
효성 신입사원들이 연탄 나르기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사진=효성
효성그룹 50기 신입사원과 경인지역 임원들이 연탄 나눔 봉사활동을 실시했다.

8일 효성은 경기도 파주시 금촌동 일대에 연탄 1만장을 전달했다고 전했다.

효성은 지난 2014년부터 신입사원의 사회공헌활동을 실시하고 있다. 효성 50기 신입사원들은 지난 4일부터 오는 16일까지 그룹 입문 교육을 받는다. 또 '최고·혁신·책임·신뢰의 효성 웨이(Hyosung Way) 핵심가치를 학습하며 울산·구미·창원 사업장을 견학할 예정이다.

손이 꽁꽁 얼어붙는 추운 날씨에 신입사원들은 차량이 접근하기 힘든 집까지 걸어서 연탄을 배달했다.

연탄 나르기에 동참한 조현상 효성나눔봉사단장(부사장)은 "신입사원들과 함께 의미 있는 활동에 동참하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