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49년만에 잔업 폐지… 11일부터 8+8 근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차 49년만에 잔업 폐지… 11일부터 8+8 근무

현대자동차가 11일부터 잔업 없이 하루 8시간 근무형태의 주간연속 2교대제를 실시한다. 지난해 말 합의한 임금 및 단체협상에 따른 것으로 1967년 울산공장 준공 이후 49년 만에 잔업이 전면 폐지된다.

8+8 근무가 도입되면 1조가 오전 6시45분부터 오후 3시30분까지 7시간45분을 일하고 2조는 오후 3시30분부터 다음날 오전0시30분까지 8시간 일한다.

현대차는 지난 2013년 ‘8+9’시간의 2교대제를 도입했다. 이전까지는 정규근무와 잔업을 포함한 ‘10 + 10’ 주야 2교대 방식을 유지해왔다.

현대차 노사는 근무시간을 단축하는 대신 유급휴일이던 식목일과 제헌절에 근무한다. 또, 명절 연휴 전날 일하지 않았던 2조는 올해부터 일한다. 작업설비 개선과 병행하면 생산 감소분을 만회할 수 있을 것이라는게 현대차 측의 판단이다.
 

최윤신
최윤신 chldbstls@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 2팀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