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의 건선, 20대에 처음 나타나...사회활동과 음주 활발한 연령대 주의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국내 한 한의원에서 우리나라 건선환자의 유형과 특징을 조사한 결과 20대에 처음 건선이 나타난 경우가 가장 많은 것으로 밝혀졌다.

강남동약한의원 이기훈양지은 원장이 피부과 분야 세계 최고 권위의 SCI급 국제 학술지인 ‘저널 오브 인베스티게이티브 더마톨로지(Journal of Investigative Dermatology)’에 발표한 한국인의 건선에 관한 논문을 보면 건선피부염이 최초로 발병하는 시기는 20대가 전체의 35%로 가장 많았으며, 그 다음은 10대(22.3%), 30대(18.2%), 40대(9.3%) 순이었다. 10세 미만의 환자도 7.1%에 달했다..

강남동약한의원 이기훈 박사는 “건선 초발 연령은 20대가 가장 많지만 전체 환자를 연령별로 구분해보면 30대가 가장 많다. 즉 10대나 20대에 처음 발병한 건선이 치료되지 않고 만성화 돼 30대, 40대까지 이어지는 것”이라며 “건선 환자 중 20~40대가 대다수를 차지하는 이유는 왕성한 사회활동을 하면서 받는 스트레스, 과도한 업무로 인한 체력저하, 음주와 흡연 등이 피부에 좋지 않은 영향을 끼치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건선은 붉은색으로 된 물방울 같은 반점이 온몸에 돋아나거나 넓게 퍼진 판형 모양의 붉은 피부가 볼록 올라오는 만성 피부 질환이다. 붉은 발진과 함께 ‘인설’이라고 불리는 하얀 비늘과 같은 각질이 생기며 가려움증을 동반하기도 한다.

건선은 아직 정확한 발병 원인이 밝혀지진 않았지만, 과로나 만성피로, 스트레스 등 면역력 저하로 이어질 수 있는 요인들을 주의할 필요가 있다. 특히 음주와 흡연은 지속적으로 몸속의 피를 뜨겁게 해서 건선을 더욱 악화시킨다.

강남동약한의원 양지은 원장은 “과로가 지속되면 체액 손실이 일시적으로 심해지면서 우리 몸을 식히는 작용을 제대로 할 수 없다. 이러한 상황이 지속되면 피부에 열이 증가해 피부가 빨갛게 변하는 현상이 나타난다”며 “스트레스 역시 과로한 상태와 마찬가지로 인체의 내부에 존재하고 있던 열이 일시적으로 피부로 몰리고, 이 때 만약 건선이 나타날 수 있는 요소를 지니고 있던 사람이라면 이로 인해 건선이 새로 나타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과로와 스트레스, 술과 담배 등 유해 환경에 노출되기 쉬운 연령대일수록 건선에 주의할 필요가 있다”며 “사회활동이 가장 활발한 20대에 초발 건선이 많은 것도 이를 뒷받침한다”고 덧붙였다.

이기훈 박사는 “사회활동이 왕성한 시기에 건선이 발병하면 환자가 느끼는 우울감이 크고 심리적 위축, 대인기피증 등의 문제를 유발해 삶의 질도 크게 떨어진다”며 “건선이 난치 또는 불치병이라는 생각을 가질 필요는 없다. 만약 건선 증상이 나타난다면 가급적 빠른 시일 내에 전문의료기관을 찾아 치료 방법을 모색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사진. 강남동약한의원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09하락 0.8718:01 05/07
  • 금 : 67.17하락 0.59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