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마트, 삼겹살 원가 이하 납품 강요"… 하청업체에 '갑질' 논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롯데마트 삼겹살'

롯데마트가 협력업체에 원가 이하의 가격으로 납품을 강요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10일 MBC 시사프로그램 '시사매거진 2580'에서는 축산업체 대표 A씨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A씨는 방송에서 지난 3년간 롯데마트 측에 원가 이하의 가격으로 삼겹살을 납품했다고 폭로하며, 롯데마트 측으로부터 입은 손해액이 100억원에 달한다고 주장했다.

A씨는 롯데마트 측에서 지난해 ‘삼겹살 데이’ 행사 당시 납품가격에서 물류비·세절비·카드판촉비·컨설팅비 등을 일방적으로 제외시킨 가격을 강요했다고 폭로했다. 또 고기를 썰고 포장하는 비용마저도 자신들에게 떠넘겼으며, 마트 담당자들에게 술 접대 등 금품과 향응도 제공해야 했다고 털어놨다.

이에 A씨는 지난해 8월 공정거래위원회 서울사무소에 롯데마트를 신고했다. 서울사무소는 자체 판단해 공정거래조정원으로 사건을 넘겼고 현재 추가 조사 중이다.

이에 대해 롯데마트는 공식 입장을 통해 "행사 때문에 일시적으로 낮아진 단가는 행사 후 제품 단가를 다시 올려 매입해주는 방식으로 보전해주고 있다"며 "연간 매입 금액은 평균 제조원가보다 항상 높았다"고 반박했다.

또 "물류비 역시 제품 납품시 최종 인도 장소는 물류센터가 아닌 전국의 롯데마트 검품장까지 보는 것이 일반적"이라며 "전국의 각 점포까지 납품돼야 할 상품을 대행해주는 개념의 수수료"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롯데마트는 공정위 조사에 성실하게 임할 방침"이라며 "철저한 조사를 통해 해당 건에 대한 결과가 빠른 시일 내에 나오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대웅
서대웅 mdw100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10상승 1.2318:03 07/30
  • 금 : 73.68상승 0.86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