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신년기자회견, 박근혜 대통령 대국민담화 다음날(14일) 열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문재인'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오는 14일 신년기자회견을 가질 예정이다. 문 대표의 신년기자회견 내용은 기본적으로 박 대통령의 신년기자회견에 대한 반론과 함께 주요 현안에 대한 더민주만의 대안이 제시되는 형식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또한 탈당이 잇따르고 있는 내홍에 대한 방안을 제시할지도 주목된다.

문 대표 측은 "박근혜 대통령의 대국민담화 및 신년기자회견(이하 신년기자회견) 다음날쯤(14일) 문 대표의 신년기자회견을 가지려 한다"며 "구체적인 일자는 이르면 오늘(12일) 정해질 것"이라고 말했다고 뉴스1이 전했다.

이번 신년기자회견은 문 대표가 당 안팎의 내홍과 이에 따른 잇단 탈당 사태로 위기에 처한 현재의 국면에 대한 대처 방안을 내놓을지 주목된다. 더민주의 탈당자는 지난달 13일 안철수 의원을 시작으로 12일 탈당하는 최원식 의원까지 포함해 한 달 사이 총 12명에 이른다.

더군다나 동교동계 좌장격인 권노갑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이 12일 탈당을 예고해, 문 대표로서는 호남지역과 더민주의 '정치적 동거'를 사실상 잃었다는 해석이 나온다. 또 최원식 의원(인천 계양을)과 임홍채 전국평당원협의회 상임대표 등도 이날 탈당을 감행하기로 해 현역 의원들과 당원들의 추가 탈당에도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한편, 박 대통령은 오는 13일 오전 10시30분부터 약 90분간 대국민담화를 겸한 신년기자회견을 진행한다. 내용은 아직 미정이지만, 최근 벌어진 북핵사태를 포함한 대북정책, 국내외 어려운 경제 여건에 대한 진단 및 향후 대처방안, 국회를 향해 경제활성화법 등 쟁점법안에 관한 처리 당부, 논란이 되고 있는 한일외교장관의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관한 합의 등이 언급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문재인'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자료를 보고 있다. /사진=뉴스1
'문재인'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자료를 보고 있다. /사진=뉴스1
 

서대웅
서대웅 mdw100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3.88상승 23.0923:59 06/22
  • 코스닥 : 1011.56상승 0.5723:59 06/22
  • 원달러 : 1131.90하락 2.823:59 06/22
  • 두바이유 : 74.81하락 0.0923:59 06/22
  • 금 : 72.52상승 0.7323:59 06/22
  • [머니S포토] 민주당 정책위 가상자산 TF, 인사 나누는 박완주·유동수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주재하는 서영교 위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전 국무총리 초청 왁자지껄 토론회
  • [머니S포토] 민주당 정책위 가상자산 TF, 인사 나누는 박완주·유동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