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디트로이트모터쇼서 SUV 콘셉트 ‘텔루라이드’ 최초 공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기아차, 디트로이트모터쇼서 SUV 콘셉트 ‘텔루라이드’ 최초 공개

기아자동차가 11일(현지시간) 미국 디트로이트 코보센터에서 열린 '2016 북미 국제 오토쇼'(NAIAS·이하 디트로이트모터쇼)에 콘셉트카 '텔루라이드'(Telluride·개발명 KCD-12)를 세계 최초로 선보였다.

텔루라이드는 미국 디자인센터(캘리포니아 소재)에서 프리미엄 대형 SUV 로 개발한 12번째 콘셉트카다.

플로그인 하이브리드(PHEV) 차량으로, 270마력의 V6 3.5GDi 엔진과 130마력의 전기모터를 탑재해 총 400마력의 강력한 동력 성능을 갖췄다. 고속도로에서 12.7km/ℓ이상의 연비를 자랑한다.

전장 5010mm, 전폭 2030mm, 전고 1800mm의 차체 크기를 갖춘 이 콘셉트카는 쏘렌토 보다 230mm 더 긴 전장과 140mm 더 넓은 전폭으로 압도적인 차체 크기를 자랑하며 전고도 110mm 더 높아 탁 트인 시야를 확보했다.

특히 3열 7인승의 구조를 갖춘 텔루라이드의 실내에는 탑승객을 위한 건강 관리 기능 시스템과 뒷자리 승객이 간단한 손동작으로 원하는 미디어를 선택할 수 있도록 한 '스와이프 커맨드' 등의 최첨단 기술이 적용돼 향후 기아차의 프리미엄 SUV 개발 방향성을 담고 있다.

톰 커언스 기아차 캘리포니아디자인센터 수석 디자이너는 "최첨단 기술과 새로운 고급감을 갖춘 텔루라이드는 2열 탑승객들이 느낄 수 있는 안락감에 집중했다"며 "텔루라이드를 통해 기아차가 추구하는 7인승 대형 SUV의 방향성을 엿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기아차는 지난 해 11월 말 국내에서 첫 선을 보인 '더 뉴 K3'(현지명 포르테)를 북미 최초로 공개하고 본격 판매에 돌입했다.

더 뉴 K3는 북미 소비자들의 특성을 고려해 내·외관 디자인과 엔진 성능을 대폭 개선하고 자동 긴급제동 시스템과 차선유지 지원 시스템 등 안전 편의 사양을 추가한 게 특징이다.

이번 모터쇼에서 기아차는 약 415평(1373㎡) 규모의 부스에 ▲콘셉트카 ‘텔루라이드’를 비롯해 ▲K9(현지명 K900) ▲K7(현지명 카덴자) ▲올 뉴 K5(현지명 뉴옵티마) ▲K5 하이브리드 500h(현지명 옵티마 하이브리드) ▲더 뉴 K3(현지명 포르테) 등 양산차 21대와 튜닝카 박람회인 ‘SEMA쇼’에서 호평을 받았던 K5 컨버터블 튜닝카, 쏘렌토 오프로드 튜닝카 등 총 23대의 차량을 전시한다.
 

최윤신
최윤신 chldbstls@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 2팀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301.18상승 15.0814:43 06/25
  • 코스닥 : 1014.37상승 1.7514:43 06/25
  • 원달러 : 1127.70하락 7.214:43 06/25
  • 두바이유 : 74.81상승 0.3114:43 06/25
  • 금 : 73.73상승 0.314:43 06/25
  • [머니S포토] 코리아패션마켓 시즌3, '패션업계 경기 활성화 촉진'
  • [머니S포토] 유기홍 의원 질의 답변하는 유은혜 부총리
  • [머니S포토] 국힘 대변인 선발토론배틀, 인사말 전하는 이준석 대표
  • [머니S포토] 군 부대 방문 민주당 윤호중, 유심히 코로나19 백신 살펴...
  • [머니S포토] 코리아패션마켓 시즌3, '패션업계 경기 활성화 촉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