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中企 협력사 상생펀드 '6000억'으로 늘린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롯데, 中企 협력사 상생펀드 '6000억'으로 늘린다
롯데가 중소기업 상생펀드를 4400억원에서 6000억원 규모로 확대 운영한다.

롯데는 12일 서울 소공동 롯데빌딩에서 이인원 부회장, 소진세 대외협력단장, 권선주 기업은행 행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상생펀드 확대 업무협약식을 가졌다.

롯데 상생펀드는 롯데 출연금의 이자로 파트너사의 대출이자를 자동 감면 해주는 상생 프로그램이다.

롯데백화점, 롯데건설, 롯데케미칼, 롯데홈쇼핑, 롯데제과 등 계열사와 거래하는 중소기업 중 추천 받은 곳이 은행 대출을 받을 때 이자를 1.1~1.3%포인트 인하해준다. 지난해 12월 말 기준 721개 파트너사가 자금을 운영 중이다.

롯데는 2010년 기업은행과의 협력 이후 올해 우리은행과 협조할 계획. 이인원 롯데정책본부 부회장은 "이번 조치를 통해 상생 프로그램의 규모와 대상 업체를 늘림으로써 보다 많은 중소 파트너사들이 롯데와 함께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3.88상승 23.0923:59 06/22
  • 코스닥 : 1011.56상승 0.5723:59 06/22
  • 원달러 : 1131.90하락 2.823:59 06/22
  • 두바이유 : 74.81하락 0.0923:59 06/22
  • 금 : 72.52상승 0.7323:59 06/22
  • [머니S포토] 민주당 정책위 가상자산 TF, 인사 나누는 박완주·유동수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주재하는 서영교 위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전 국무총리 초청 왁자지껄 토론회
  • [머니S포토] 민주당 정책위 가상자산 TF, 인사 나누는 박완주·유동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