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화재 신임 부서장, 미술관서 ‘견실경영’의 의미 되새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삼성화재
/사진=삼성화재
삼성화재 신임 부서장들이 고미술과 현대미술을 관통하는 예술가의 치열한 고민과 열정에서 ‘견실경영’의 의미를 되새겼다.

삼성화재는 지난 9일 안민수 사장과 신임 부서장 및 임직원 등 90여명이 리움 미술관을 관람하고 남산 둘레길 걷기를 통한 기부에 참여하는 ‘소통 간담회’를 가졌다.

삼성화재는 지난해부터 분기마다 안민수 사장과 임직원이 참여하는 ‘소통 간담회’를 통해 경영 현안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는 자리를 마련해 왔다.

특히 이번 미술관 관람은 시대를 초월한 예술품이 예술가의 치열한열정과 고민이라는 토대에서 출발하듯 ‘견실경영’에 토대를 둔 글로벌 기업으로의 성장 의지를 다지는 차원에서 기획됐다.

삼성화재는 지난 2013년 12월 안민수 사장 취임 이후 ‘견실경영’을 기조로 내실있는 성장을 추구해 왔다. 올해는 한걸음 더 나아가 ‘견실경영 안착’을 통한 ‘확고한 차별화’를 경영 기조로 삼고 있다.

보장성 중심으로 한 장기보험 영업 강화, 자동차보험의 안정적인 사업기반 구축, 손익 중심 일반보험 영업체계 완전 정착 등 매출과 효율의 균형 성장이라는 목표를 달성할 계획이다.

이날 참석한 오명식 RM운영1파트 신임 부서장은 “견실경영의 시작도 결국은 치열한 고민과 열정이라는 예술혼에서 시작된다는 점을 느꼈다”며 “고객에게 사랑받는 최고의 회사가 되기 위해 치열한 고민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의지를 전했다.

한편 안민수 사장과 임직원은 리움 미술관 관람에 앞서 남산 둘레길걷기에 나섰다. 인당 1㎞마다 1만원의 기금을 적립해 아동보육원 ‘남산원’에 컴퓨터와 학습기자재 등 교육기금 500만원을 기부했다.
 

박효선
박효선 rahs135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증권팀 박효선입니다. 많은 격려와 질책의 말씀 부탁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2.00상승 8.1209:05 06/23
  • 코스닥 : 1016.27상승 4.7109:05 06/23
  • 원달러 : 1132.70상승 0.809:05 06/23
  • 두바이유 : 74.81하락 0.0909:05 06/23
  • 금 : 72.52상승 0.7309:05 06/23
  • [머니S포토] 민주당 정책위 가상자산 TF, 인사 나누는 박완주·유동수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주재하는 서영교 위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전 국무총리 초청 왁자지껄 토론회
  • [머니S포토] 민주당 정책위 가상자산 TF, 인사 나누는 박완주·유동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