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벤처 투자 늘리고 중국·사우디 진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인도네시아 SK플래닛/사진=머니위크DB
인도네시아 SK플래닛/사진=머니위크DB
SK그룹이 벤처기업에 대한 지원을 강화한다. 정부의 창조경제 정책에 따라 벤처기업이 지속가능한 성장 기반을 갖추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SK는 12일 벤처기업 지원조직의 규모를 확대 개편하고 해외진출을 늘린다고 밝혔다. 이재호 SK 창조경제혁신사업단장(전무)은 "벤처기업의 자금과 인력, 기술 부족 문제를 본질적으로 해소하기 위해 창조경제 지원조직의 틀과 내용을 모두 업그레이드 했다. 투자금 유치에 따라 부족한 인력을 채용하고 지역 경제가 살아나도록 전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SK는 지난 2014년 10월 창조경제혁신추진단을 구성한데 이어 올해 창조경제혁신사업단을 신설, 전무급 조직으로 위상을 격상했다. 또 실무조직을 2실(CEI기획실, CEI개발실) 5팀으로 확대했다. 인원은 지난해 25명에서 올해 41명으로 늘렸다.

내용면에서는 투자자 다원화와 특허 개방 확대, 해외시장 진출 다변화를 통해 벤처기업의 성장을 견인해 나갈 방침이다. 벤처캐피털 중심의 자금 공급에서 벗어나 해외자금과 국내 메이저 금융회사의 투자를 유치하고 1월 중 미국 투자회사가 참여하는 300억원 규모의 펀드를 결성한다.

SK 측은 세부적인 운영방식을 놓고 막바지 논의가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KEB하나은행도 대전 센터에 10억원의 투자를 약속했다고 전했다.

벤처기업에 개방할 특허는 지난해 4300여건에서 올해 5600건으로 30% 확대했다. 정보통신, 에너지화학, 반도체 외에 온라인 비즈니스 모델과 시스템 통합관련 특허를 개방한다.

해외시장 공략의 대상을 미국 중심에서 사우디아라비아와 중국 등으로 다양화시켰다는 점도 달라졌다. SK는 사우디 최대 통신사인 사우디텔레콤(STC)과 사업화를 진행하기 위해 기술벤처 2곳을 선발했다. 중국 국영통신사인 차이나유니콤과도 손잡고 벤처기업의 중국 진출을 지원할 예정이다.

한편 지난 10월 SK가 선발한 플라즈맵과 스탠다드에너지는 각각 30억원, 8억원을 유치했다. 두 회사는 의료용 스마트 멸균기와 2차전지를 제조하는 업체이다. 2기 벤처기업이 유치한 투자금은 44억2000만원이며 고용 인력은 총 56명이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18
  • 금 : 70.98하락 1.37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