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노갑 탈당 공식 선언, 질문에는 답이 없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권노갑' '권노갑 탈당'

권노갑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은 12일 "60년 가까운 정치인생에서 처음으로 몸 담았던 당을 스스로 떠난다"며 탈당을 공식 선언했다.

권 고문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 참담한 마음으로 이 자리에 섰다. 우리 국민의 피와 땀과 눈물로 쟁취한 민주주의를 지키고 정권 교체를 준비해야할 야당이 갈 길을 잃고 헤매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김대중 대통령께서는 서거하시기 전 우리나라에 '민주주의의 위기, 중산층과 서민의 위기, 남북 관계의 위기'라는 3대 위기가 발생할 것을 예견했고 당이 앞장서 국민들과 힘을 합쳐 이 위기를 극복하라고 당부하셨다"며 "이 유지를 받들어 당의 통합과 정권 교체를 위해 노력해왔다"고 강조했다.

그는 "당 지도부의 폐쇄적인 운영과 배타성은 이미 오래 전부터 국민들 사이에 널리 회자돼 왔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는 참고 견디면서 어떻게든 당의 분열을 막아보려고 혼신의 힘을 쏟았지만 소용이 없었고 더 이상 버틸 힘이 저에게는 없다"고 말했다.

또 "저는 평생을 김대중 대통령과 함께하며 우리나라의 민주화를 이끌어왔지만 정작 우리 당의 민주화는 이루지 못했다"며 "미워서 떠나는 것은 아니다. 다만 연이은 선거 패배에도 책임질 줄 모르는 정당, 너그러운 포용과 화합을 이루지 못한 정당, 정권교체의 희망과 믿음을 주지 못한 정당으로는 더 이상 희망이 없다는 확신과 양심 때문에 행동하는 것이다"라고 전했다.

한편, 권 고문은 이날 기자회견 직후 탈당 배경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는 일체 답을 하지 않았다.

동교동계 좌장인 권노갑 상임고문이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더불어민주당 탈당기자회견을 마친 뒤 회견장을 나서고 있다. /사진=뉴스1 허경 기자
동교동계 좌장인 권노갑 상임고문이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더불어민주당 탈당기자회견을 마친 뒤 회견장을 나서고 있다. /사진=뉴스1 허경 기자
 

김수정
김수정 superb@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증권팀 김수정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2.11하락 39.5518:03 05/13
  • 코스닥 : 951.77하락 15.3318:03 05/13
  • 원달러 : 1129.30상승 4.618:03 05/13
  • 두바이유 : 69.32상승 0.7718:03 05/13
  • 금 : 66.56상승 1.0218:03 05/13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최태원 회장 접견하는 송영길 민주당 대표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최태원 회장, 국민의힘 지도부 예방
  • [머니S포토]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국회 찾아 박병석 의장 예방
  • [머니S포토] 상임고문들 만난 민주당 지도부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최태원 회장 접견하는 송영길 민주당 대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